Search

익산시 '철도 중심 도시 재도약' 가시화

익산~대야 복선전철 개통… '여객철도 넘어 산업철도' 도약

- 작게+ 크게

김현종 기자
기사입력 2020-12-10

 

 

▲  국내 최대 철도망을 갖춘 전북 익산시가 여객철도를 넘어 산업철도까지 아우를 수 있는 동익산역~군산 대야역을 잇는 14.3km 구간의 복선 전철화 공사가 약 8년(2012년 11월 기공) 만에 완공돼 명실상부한 철도중심 도시로 재도약할 수 있게 됐다. (익산역 전경) / 사진 = 브레이크뉴스 전북취재본부 DB     © 김현종 기자

 

 

 

 

 

 

 

국내 최대 철도망을 갖춘 익산시가 여객철도를 넘어 산업철도까지 아우르는 명실상부한 철도중심 도시로 재도약할 수 있게 됐다.

 

정헌율 전북 익산시장은 "동익산역~군산 대야역을 잇는 14.3km 구간의 복선 전철화 공사가 약 8년(2012년 11월 기공) 만에 완공돼 화물열차 시대가 활짝 열리게 됐다"고 10일 밝혔다.

 

정 시장은 "종전의 경우 장항선과 전라선이 직접 연결되지 않았지만 이번 사업을 통해 직접 연결이 가능해 익산이 가장 아쉬워했던 철도망의 단점이 보완됐다"며 "철도 중심도시로서 더욱 많은 발전을 가져올 절호의 기회"라고 전망했다.

 

아울러 "군산항에 이어 국가식품클러스터ㆍ완주 산단까지 아우르는 명실상부한 화물철도의 중심지로 도약할 수 있는 발판이 마련되고 있다"며 "환황해권시대의 철도물류 수송체계의 중심도시로 자리매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특히 "군장 국가산단 인입철도(28.6km)와 연계되는 등 디제 기관차만 운행이 가능했던 구간에 25,000V의 전기가 공급돼 전기차량까지 운행할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한편, 복선 전철화사업은 익산~대야 간 11.01km의 단선 구간을 14.3km의 복선전철로 개량하기 위해 익산-대야 구간 4,946억원ㆍ군장 국가산단 인입철도 구간 6,167억원의 사업비가 투입돼 완공됐다.

 

이번 철도 개통으로 전라선~군산선~장항선~경부선(수도권)을 축으로 한 우회 연계 수송망을 확보해 호남선의 선로용량 부족 해소와 철도화물 수송의 효율성을 한층 높여줄 것으로 익산시는 기대하고 있다.

 

또,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향후 국가식품클러스터-완주산단 산업선 건설이 반영될 경우, 국가식품클러스터와 완주 산단의 물동량의 원활한 수송으로 도내 기업경쟁력 강화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전망했다.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Visualization of Iksan City's 'Releap to the Central Railroad City'

Opened the double track train between Iksan and Daenight... Leap forward to 'industrial railway beyond passenger railway'

 

Reporter Kim Hyun-jong

 

Iksan City, which has the largest railroad network in Korea, can take a leap forward as a railroad-centered city that extends beyond passenger railroads to industrial railroads.

 

Jeonbuk Iksan Mayor Jeong Heon-yul said on the 10th, "The 14.3km section of double-track electrification between Dongiksan Station and Gunsan Daeya Station has been completed in about eight years (beginning in November 2012), and the era of freight trains will be opened wide."

 

Mayor Jeong said, "In the past, the Janghang Line and the Jeolla Line were not directly connected, but through this project, the shortcomings of Iksan's most regrettable railroad network have been supplemented." Expected.

 

In addition, he added, "A foothold is being laid to become the center of the freight railroad, which encompasses the national food cluster and the Wanju industrial complex after Gunsan Port," he added. "It has established itself as the central city of the railroad logistics transport system in the era of the Pan Yellow Sea."

 

In particular, he explained, "It is possible to operate even electric vehicles by supplying 25,000V of electricity to the section where only DJ locomotives were available, such as connected to the Gunjang National Industrial Complex (28.6km)."

 

On the other hand, the double-track electrification project was completed with a project cost of KRW 494.6 billion for the Iksan-Daeya section and KRW 6167 billion in the Gunjang National Industrial Complex in order to improve the 11.01km single track section between Iksan and Daeya to a 14.3km double track train.

 

Iksan City expects that the opening of the railroad will secure a detour-connected transport network centered on the Jeolla Line, Gunsan Line, Janghang Line, and Gyeongbu Line (the metropolitan area), alleviating the shortage of track capacity on the Honam Line and enhancing the efficiency of rail freight transportation.

 

In addition, if the 4th National Rail Network Construction Plan reflects the construction of the National Food Cluster-Wanju Industrial Complex in the future, it is predicted that it will greatly contribute to strengthening corporate competitiveness in the province by smooth transport of goods from the National Food Cluster and Wanju Industrial Complex.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전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