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이리백제초, 이웃돕기 성금 '쾌척'

5학년 학생, 알뜰장터 수익금… 나눔 문화 의미 되새겨

- 작게+ 크게

김현종 기자
기사입력 2020-12-15

 

▲  전북 익산 이리백제초등학교 5학년 학생들이 15일 인솔교사(왼쪽 첫 번째)와 함께 영등2동 행정복지센터를 방문해 변명숙(오른쪽 첫 번째) 동장에게 알뜰장터 운영 수익금 35만240원을 이웃돕기 성금으로 기탁한 뒤 '사랑해요' 포즈를 취하며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사진제공 = 익산시청     © 김현종 기자

 

 

 

 

 

 

 

전북 익산 이리백제초등학교 5학년 학생들이 15일 알뜰장터 운영 수익금 35만240원을 영등2동 행정복지센터에 이웃돕기 성금으로 기탁해 잔잔한 감동을 주고 있다.

 

이날 전달된 성금은 5학년 학생 110명이 2주간 수집한 의류ㆍ학용품ㆍ장난감ㆍ도서 등을 나누는 장터를 운영한 수익금을 '코로나19 감염병 확산 여파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어르신과 할머니ㆍ할아버지와 생활하고 있는 친구들을 위해 사용하자'는 의견이 자연스럽게 모아져 이뤄졌다.

 

특히, 지난달 9일부터 13일까지 5일간 알뜰장터 운영을 하는 과정에 경제활동 체험 및 건전한 소비문화의 중요성을 깨닫는 등 나눔 문화 확산 의미를 되새겨 각별한 의미를 담아냈다.

 

이날 기탁식에 참석한 학생들은 "코로나19 상황을 지켜보며 친구들과 함께 자연보호를 생각하게 됐고 서로의 물품을 나누며 재활용할 수 있는 방법을 배울 수 있었는데 기부까지 할 수 있게 돼 뿌듯함과 성취감을 느낀다"는 소감을 밝혔다.

 

익산시 변명숙 영등2동장은 "여러분들의 천진난만하고 해맑은 눈동자와 밝은 표정 속에 지역의 미래를 보는 것 같아 흐뭇하고 고사리 손으로 만들어 낸 작은 정성이 어른들에게 큰 감동으로 전해져 나눔이 들불처럼 확산될 것으로 믿어 의심치 않는다"며 "뜻을 받들어 소중하게 전달하겠다"고 약속했다.

 

이어 "복지 사각지대가 발생해 단 한사람도 소외되지 않도록 행정 역시 촘촘한 네트워크를 구축하겠다"며 기념촬영을 권유하는 세심한 행보를 드러냈다.

 

한편, 이날 기탁된 성금은 전북 사회복지공동모금회를 통해 지역 소외계층에게 따뜻한 사랑으로 전해질 예정이다.

 

이리백제초등학교는 2017년부터 재활용이 가능한 생필품을 필요한 사람에게 사고파는 알뜰장터 운영을 통해 학생들에게 나눔의 의미 실천과 공동체 의사소통 능력을 함양시키고 있다.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Iribaekjecho, donation to help neighbors

5th grade students, profits from a bargain market… Reflecting on the meaning of sharing culture

 

Reporter Kim Hyun-jong

 

5th grade students of Iribaekje Elementary School in Iksan, Jeonbuk donated 35,240 won from the operation of a thrift marketplace to the Administrative Welfare Center in Yeongdeung 2-dong on the 15th, giving a calm impression.

 

The donation delivered on this day was the proceeds from running a marketplace where 110 5th grade students shared clothes, school supplies, toys, and books collected for two weeks.'The elderly, grandmother, and grandfather who are suffering from the spread of the corona 19 infection 'Let's use it for friends' came naturally.

 

In particular, in the process of operating a budget marketplace for 5 days from the 9th to the 13th of last month, the experience of economic activities and the realization of the importance of a healthy consumption culture were reflected in the meaning of the spread of the culture of sharing and contained a special meaning.

 

The students who attended the donation ceremony said, "As I watched the Corona 19 situation, I came to think about conservation of nature with my friends, and I was able to learn how to share and recycle each other's goods. Said his feelings.

 

Myung-sook Byun, head of Yeongdeung 2-dong, Iksan-si, said, “I feel like I see the future of the region in your innocent and bright eyes and bright expressions. "I don't," he promised, "I will receive the will and deliver it with great value."

 

He then revealed a meticulous step in recommending commemorative photo shoots, saying, "We will build a dense network for the administration so that a blind spot does not occur and no one is left behind."

 

Meanwhile, the donations donated on this day will be delivered with warm love to the underprivileged through the Jeonbuk Social Welfare Community Chest.

 

Since 2017, Iribaekje Elementary School has been cultivating students' ability to practice the meaning of sharing and communicate with communities through the operation of an affordable marketplace that buys and sells recyclable daily necessities to those in need.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전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