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익산시 '종교시설 전수조사' 실시

방역수칙 점검 강화… '경로당ㆍ도서관 열람실' 운영 중단

- 작게+ 크게

김현종 기자
기사입력 2020-12-17

 

▲  17일 전북 익산시 유희숙 부시장이 비대면 긴급 브리핑을 통해 경북 경산 열린문기도원 관련, 확진자 현황과 감염경로 등에 대해 설명하며 시민들에게 방역수칙 협조를 당부하고 있다.               / 사진제공 = 익산시청     © 김현종 기자

 

 

 

 

 

 

 

전북 익산시가 열린문기도원에서 발생한 집단감염 사례와 같은 코로나19 지역 확산 차단을 위해 종교시설에 대한 전수조사를 실시하는 긴급조치에 착수했다.

 

17일 유희숙 부시장은 비대면 긴급 브리핑을 통해 경북 경산 열린문기도원 관련, 확진자 현황과 감염경로 등에 대해 설명하며 "지역의 모든 종교시설은 비대면 온라인 예배로 전환해 줄 것"을 권고했다.

 

특히 "하루빨리 감염병 위기에서 벗어나 평온한 일상으로 하루빨리 돌아갈 수 있도록 모든 행정력을 동원해 보다 강력한 차단 대책을 추진하고 있다"며 "지역사회 시설과 일상생활에서 집단감염 사례가 끊이지 않고 있는 만큼, 연말 모임 자제 등 강화된 방역수칙이 반드시 지켜질 수 있도록 협조를 부탁한다"고 요청했다.

 

아울러 "보다 강도 높은 방역 차단을 위해 16일자로 전체 경로당과 각 도서관 열람실까지 운영을 전면 중단을 결정하는 등 오는 30일까지 감염 취약지대인 지역 요양병원과 주간보호센터 등 사회복지 이용시설 112곳과 종사자 4,360여명에 대한 전수조사를 실시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연말과 연초, 안전한 집에 머무르며 이동을 최소화하고 모든 모임과 약속을 취소해 줄 것을 거듭 당부한다"고 덧붙였다.

 

익산지역은 지난 16일 11명의 신규로 '양성' 판정을 받는 등 17일 낮 12시까지 1명 등 총 12명의 환자가 발생해 지역 누적 확진자는 138명으로 늘어났다.

 

먼저, 익산 127번(전북 605번)에서 135번(전북 613번)ㆍ138번(전북 617번) 등 10명은 경산의 열린문 기도원과 관련, 확진을 받은 사례로 1차 역학조사 결과 확인됐다.

 

열린문 기도원 집단감염은 80대인 A씨(전북 593번)가 16일 오전 5시께 사망하면서 들춰졌다.

 

A씨는 이 기도원에 거주하는 자녀(전북 611번) 집에 머물렀고 지난 13일 발열 등의 최초 증상이 발현됐으며 기저질환 치료를 위해 익산의 한 병원 입원 과정에 검체를 채취한 결과, 15일 오후 10시께 '양성' 판정을 받았다.

 

보건당국이 A씨의 감염경로를 파악하는 과정에 남중동 열린문 기도원에서 숙식한 것을 확인했고 이 과정에 해당 기도원 목사 등이 지난 7일부터 11일까지 5일간 경산을 방문한 것이 밝혀져 신도 29명을 대상으로 전수조사를 실시한 결과, 10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역학조사 결과, 이들 확진자는 익산의 열린문기도원에서 함께 생활했고 옷가게와 병원 방문 이외 대부분의 시간을 교회에서 머물러 이동 동선이 짧고 외출할 때 마스크를 착용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또, 도내 429번 지역 113번 환자로 분류된 확진자의 접촉자로 분류된 136번(전북 614번)과 137번(전북 615번)은 각각 자가 격리 해제에 앞서 실시한 2차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아 접촉자는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한편, 익산시는 시민들의 불안감 해소 및 2차 감염 차단을 위해 신규 확진자 동선 정보를 문자로 발송하고 공식 SNS를 통해 공개하는 등 경북 경산시 열린문기도원을 방문하신 시민은 반드시 보건소나 익산역 선별진료소를 찾아 검사를 받아줄 것을 당부하는 재난문자를 발송했다.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Iksan City 'Comprehensive Survey of Religious Facilities'

Strengthening inspection of quarantine rules...Suspension of the operation of the 'GyeongrodangㆍLibrary Reading Room'

 

Reporter Kim Hyun-jong

 

Iksan City, Jeollabuk-do, has initiated an emergency measure to conduct a thorough investigation of religious facilities in order to block the spread of the Corona 19 region, such as the case of group infection that occurred at the Open Moon Prayer Center.

 

On the 17th, Vice Mayor Yoo Hee-sook explained about the open door prayer center in Gyeongsan, Gyeongsangbuk-do, the status of confirmed patients and the path of infection through a non-face-to-face emergency briefing, and recommended that "all religious facilities in the region should be converted to non-face-to-face online worship."

 

In particular, "We are promoting stronger blocking measures by mobilizing all administrative power to help us get out of the infectious disease crisis and return to a peaceful daily life as soon as possible." We ask for your cooperation to ensure that the reinforced quarantine regulations are followed."

 

In addition, "To cut off more intensive quarantine, it was decided to completely suspend the operation of the entire senior citizens' hall and each library reading room on the 16th. Until the 30th, 112 social welfare facilities and workers such as local nursing hospitals and day care centers in vulnerable areas of infection. "We will conduct a total survey of 4,360 people."

 

He added, "At the end of the year and the beginning of the year, we repeatedly ask you to stay in a safe house, minimize movement, and cancel all meetings and appointments."

 

In the Iksan area, a total of 12 patients, including 1 patient, occurred by 12 p.m. on the 17th, including 11 newly tested'positive' on the 16th, increasing the number of local confirmed cases to 138.

 

First, 10 people including Iksan 127 (Jeonbuk 605) to 135 (Jeonbuk 613) and 138 (Jeonbuk 617) were confirmed cases related to the open door prayer center in Gyeongsan, and the results of the first epidemiological investigation were confirmed.

 

The open door prayer center group infection was discovered when Mr. A (No. 593, Jeollabuk-do), in his 80s, died at 5 am on the 16th.

 

Mr. A stayed at the house of his child (No. 611, Jeollabuk-do) living in this prayer center, and the first symptoms such as fever were developed on the 13th. She was judged'positive'.

 

In the process of identifying the path of infection of Mr. A, the health authorities confirmed that he had stayed and eaten at the open door prayer center in Namjung-dong. As a result of conducting a total investigation, 10 people were confirmed.

 

As a result of the epidemiological investigation, it was confirmed that these confirmed people lived together in an open door prayer center in Iksan, stayed at church most of the time other than visiting clothing stores and hospitals, had a short movement line, and wore masks when going out.

 

In addition, 136 (Jeonbuk 614) and 137 (Jeonbuk 615) classified as contacts of confirmed patients classified as 113 patients in the 429 area of ​​the province were positively determined by the secondary test conducted prior to self-isolation, respectively, and contacts. Was confirmed to be absent.

 

On the other hand, Iksan City sends information on the movement of new confirmed patients by text to relieve citizens' anxiety and block secondary infections, and disclose them through official SNS. A disaster message was sent asking for an examination.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전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