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전북 '해상풍력 기업유치 업무협약' 체결

그린뉴딜ㆍ밸류체인 구축… 두산중공업㈜ 등 5개사 참여

- 작게+ 크게

이요한 기자
기사입력 2020-12-17

 

 

▲  17일 전북 도청 중회의실에서 열린 전북 해상풍력 기업유치를 위한 업무 협약식에서 송하진(왼쪽에서 세 번째) 지사ㆍ두산중공업 정연인 대표이사ㆍ효성중공업ㆍ유니슨 등 터빈제작 3개 사와 CS윈드ㆍ삼강M&T 등 타워구조물 2개 회사 대표 등이 협약서에 서명한 뒤 파이팅을 외치는 포즈를 취하며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사진제공 = 전북도청     © 이요한 기자

 

 

 

 

 

 

 

그린뉴딜 및 해상풍력 밸류체인의 구축을 위해 전북도가 첫발을 내디뎠다.

 

전북도는 17일 해상풍력 관련 기업 투자유치를 위해 터빈 제작업체 등 5개 기업과 '전북 해상풍력 기업유치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은 송하진 지사와 두산중공업ㆍ효성중공업ㆍ유니슨 등 터빈제작 3개 사(社)와 CS윈드ㆍ삼강M&T 등 타워구조물 2개 회사 대표가 직접 참석한 가운데 전북 해상풍력 발전단지를 조성함에 있어 국산 풍력발전기의 보급 확대, 연관산업 육성과 지역발전을 위해 전북도와 관련 업체 간 협력 범위 및 역할 등을 설정하는 방식으로 이뤄졌다.

 

협약에 따라 전북도는 각 터빈사가 개발 중인 해상풍력 발전기의 성공적인 개발을 전제로 해당 해상풍력 발전기가 본 사업에 적용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고 해상풍력 부품 및 설비 제조기업의 도내 투자유치를 위해 행ㆍ재정적 지원을 제공한다.

 

협약 기업은 일정 규모의 물량이 확보되는 경우 투자를 통해 도내 지역에서 풍력발전기를 생산한다는 방침이다.

 

특히, 협약에 참석한 5개 기업은 전북의 해상풍력 밸류체인 구축을 위해 필요한 핵심 기자재인 터빈ㆍ하부구조물ㆍ타워 제조업체로 도내 해상풍력 발전단지에 물량배정 확정 시 생산 공장 설치 등에 투자한다.

 

송하진 지사는 협약식에 앞서 환담을 나누는 시간을 통해 "전북 해상풍력 발전단지 조성을 통해 이번 협약에 참여한 기업들이 성공적으로 정착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며 "기업투자를 희망하는 기업과 함께 전북 해상풍력산업 벨류체인을 구축해 전북이 그린뉴딜을 선도하고 해상풍력산업의 중심지로 도약하겠다"고 밝혔다.

 

전북도는 서남권 해상풍력 발전단지(2.4GW)와 군산 어청도 인근 해상풍력 발전단지(2GW) 등의 사업이 본격적으로 추진됨에 따라 ▲ 터빈 ▲ 타워 ▲ 하부구조물 ▲ 블레이드 등 해상풍력 기자재의 물량 수요가 늘어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또한, 서해안의 중심지로 인천 및 충남에서 추진하고 있는 해상풍력 사업에 대한 물량을 공급하는 데에도 지리적 접근성이 우수해 기업유치 조건에도 유리할 것으로 전망했다.

 

아울러, 협약에 참여한 기업들이 도내에 공장을 설립하면 해상풍력 집적화단지의 위상을 갖춰 국내 해상풍력 산업의 중심지로 부상하는 동시에 해상풍력 관련 기업이 도내로 이전하면 관련기업 육성 및 핵심인력 양성을 통한 일자리 창출과 침체된 지역경제 발전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편, 서남권 해상풍력 발전단지는 오는 2028년까지 사업 규모 2.4GW에 14조원을 투자해 9만개 일자리 창출ㆍ23조원 경제 유발효과ㆍ30개 해상풍력기업 유치ㆍ탄소발생 저감을 통한 환경보전의 견인차 역할을 할 것으로 예상된다.

 

2GW 군산 어청도 인근 해상풍력 발전단지는 내년부터 2022년까지 국비 35억원을 투입, 해상풍력 적합입지의 풍황 자원 측정ㆍ해양환경조사ㆍ주민수용성을 확보하는 절차를 거쳐 2023년 이후 발전단지 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Jeonbuk-do 'Offshore wind power business attraction business agreement' signed

Green New Deal·Value Chain Establishment… 5 companies including Doosan Heavy Industries & Construction Co., Ltd. participated

 

Reporter Lee Yohan

 

Jeollabuk-do took its first step to build a green new deal and offshore wind power value chain.

 

On the 17th, Jeonbuk-do signed a'Jeonbuk Offshore Wind Power Company Business Agreement' with five companies including turbine manufacturers to attract investment in offshore wind power related companies.

 

The agreement was made domestically in the creation of the Jeonbuk offshore wind power generation complex with representatives of Hajin Song, three turbine manufacturers, including Doosan Heavy Industries, Hyosung Heavy Industries, and Unison, and two tower structures such as CS Wind and Samgang M&T. This was done by setting the scope and role of cooperation between Jeonbuk-do and related companies to expand the spread of wind power generators, foster related industries, and develop regional development.

 

According to the agreement, Jeonbuk-do actively supports the application of the offshore wind power generator to the project under the premise of the successful development of offshore wind power generators being developed by each turbine company, and administrative and financial support to attract investment by offshore wind power parts and equipment manufacturers in the province. Provides.

 

The contracting company plans to produce wind turbines in the metropolitan area through investment when a certain amount of supply is secured.

 

In particular, the five companies that participated in the agreement are manufacturers of turbines, substructures, and towers, which are key equipment necessary for the construction of the offshore wind power value chain in Jeonbuk, and invest in the installation of production plants when the quantity allocation is confirmed in the offshore wind power complex in the province.

 

Governor Ha-jin Song said, "We will actively support companies participating in the agreement to successfully settle down through the creation of the Jeonbuk offshore wind power generation complex through the creation of the offshore wind power complex in Jeonbuk." By establishing a value chain, Jeonbuk will lead the Green New Deal and leap forward as the center of the offshore wind industry."

 

Jeonbuk-do is expected to increase demand for offshore wind power equipment such as turbines ▲ towers ▲ substructures ▲ blades as projects such as offshore wind power generation complex (2.4GW) and offshore wind power generation complex (2GW) near Gunsan Eocheongdo are being promoted in earnest. I'm expecting.

 

In addition, it is predicted that it will be advantageous in terms of attracting companies because of its excellent geographical accessibility in supplying quantities for offshore wind power projects promoted in Incheon and Chungnam as the center of the west coast.

 

In addition, when companies participating in the agreement establish factories in the province, they become the center of the offshore wind power industry and become the center of the offshore wind power industry. It is expected to contribute greatly to the creation and development of the stagnant regional economy.

 

On the other hand, the southwest offshore wind farm will invest 14 trillion won on 2.4GW of business by 2028 to create 90,000 jobs, 23 trillion won economic incentive effect, attract 30 offshore wind power companies, and act as a driving force for environmental conservation through carbon emission reduction. Is expected to do.

 

2GW The offshore wind power generation complex near Eocheong-do, Gunsan, invested 3.5 billion won in national expenditure from next year to 2022, and after 2023 through the procedures to measure wind condition resources at suitable locations for offshore wind power, survey the marine environment, and secure resident acceptance, Plan to promote.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전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