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전북,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635명

213명 격리치료… 418명 일상생활 복귀ㆍ4명 사망

- 작게+ 크게

김현종 기자
기사입력 2020-12-18

 

▲  전북 김제 가나안 요양원 관련 확진자는 76명(김제 69명ㆍ완주 4명ㆍ전주 2명ㆍ정읍 1명)으로 증가했다.  (가아안 요양원 전경)                                                                                                / 사진제공 = 김제시청     © 김현종 기자

 

 

 

 

 

 

 

전북은 지난 17일 하루 동안 총 579건의 검체를 채취한 결과, 20명이 확진 판정을 받아 도내 코로나19 누적 환자는 635명(18일 오전 8시 기준)으로 늘어났다.

 

신규로 '양성' 판정을 받은 환자를 지역별로 살펴보면 익산 5명ㆍ전주 4명ㆍ김제 4명ㆍ군산 2명ㆍ완주 2명ㆍ남원 1명ㆍ해외 입국자 2명 등이며 전북대병원ㆍ원광대병원ㆍ군산, 남원 의료원ㆍ김제, 전남 생활치료센터ㆍ민간전담병원 등에서 격리 상태로 213명이 치료를 받고 있다.

 

또, 418명이 완치 판정을 받고 퇴원해 일상생활로 복귀했으며 4명이 사망했다.

 

지역별 누적 환자는 ▲ 전주 = 162명 ▲ 익산 = 1141명 ▲ 군산 = 115명 ▲ 김제 = 74명 ▲ 정읍 = 27명 ▲ 완주 = 22명 ▲ 남원 = 12명 ▲ 고창 = 10명 ▲ 부안 = 6명 ▲ 순창 = 5명 ▲ 임실 = 3명 ▲ 무주ㆍ장수 = 각 1명 ▲ 기타 = 56명 등이다.

 

특히, 집단감염이 발생한 익산 열린문교회와 역학적 고리가 연결된 3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16명으로 늘어났고 김제 가나안 요양원 관련 확진자는 총 76명(김제 69명ㆍ완주 4명ㆍ전주 2명ㆍ정읍 1명)으로 증가했다.

 

김제 가나안 요양원 관련 확진자는 입소자 43명ㆍ종사자 24명ㆍ가족 6명ㆍ공익요원 2명ㆍ기타 1명 등의 순으로 집계됐으며 보건당국은 1,738건(17일 낮 12시 기준)의 검체를 채취한 결과, 69명 양성을 판정을 받았고 현재 116건에 대한 검사가 이뤄지고 있다.

 

가족 등 밀접 접촉자로 분류된 126명이 향후 증세에 발현 우려에 따라 자가격리 상태를 유지해 추가 확진자 발생이 우려되고 있다.

 

또, 현대자동차 전주공장 관련 2명이 '양성'으로 확인되면서 누적 환자는 27명으로 늘어났다.

 

이 밖에도, 익산에 거주하는 도내 630번 환자로 분류된 20대인 A씨는 지난 13일 서울을 방문하는 과정에 영등포구 확진자와 접촉 후 바이러스에 감염된 것으로 1차 역학조사 결과 드러났다.

 

A씨는 지난 15일 KTX를 이용, 익산으로 귀가한 뒤 식당 등을 순차적으로 방문했으며 17일 확진 판정을 받았고 남원에 거주하는 30대인 B씨(전북 633번)는 18일 '양성' 판정을 받았으며 광주 확진자와 동선이 겹친 것으로 확인됐다.

 

또한, 도내 624번(김제)ㆍ625번(군산)으로 분류된 10대와 60대는 감염경로가 알 수 없는 확진자로 분류됐다.

 

보건당국은 이들 신규 확진자의 자택과 방문지 등의 방역을 마무리하고 휴대폰 위치추적ㆍ카드사용내역ㆍ폐쇄회로(CCTV) 카메라 영상 분석을 통한 정확한 이동 동선 및 접촉자를 파악하는 역학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한편, 송하진 전북지사는 지난 15일 "도내 코로나19 감염 확산 추이가 급격하게 상승해 방역 당국의 노력만으로는 코로나19 유행 차단은 어렵다"며 "지금은 전국 어떤 곳도 안전하지 않은 상황"이라며 "사회적 거리두기를 빈틈없이 실천하는 것만이 나 자신과 가족ㆍ공동체의 안전을 지키는 유일한 방법이기에 모든 도민이 방역 수칙을 철저히 지켜줄 것"을 당부했다.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Jeonbuk, 635 cumulative corona 19 confirmed cases

Isolation treatment for 213 people... 418 people return to daily life and 4 people die

 

Reporter Kim Hyun-jong

 

As a result of collecting a total of 579 specimens over the past 17 days, Jeonbuk confirmed that 20 people were confirmed, and the cumulative number of corona19 patients in the province increased to 635 (as of 8:00 am on the 18th).

 

If you look at the newly judged 'positive' by region, Iksan 5, Jeonju 4, Kimje 4, Gunsan 2, Wanju 2, Namwon 1, and 2 overseas entrants. Jeonbuk National University Hospital, Wonkwang University Hospital, Gunsan , Namwon Medical Center·Gimje, Jeonnam Life Treatment Center·private hospital, etc., 213 people are being treated in isolation.

 

In addition, 418 people were diagnosed with cure and were discharged from the hospital, returning to their daily life, and 4 people died.

 

Cumulative patients by region ▲ Jeonju = 162 ▲ Iksan = 1141 ▲ Gunsan = 115 ▲ Gimje = 74 ▲ Jeongeup = 27 ▲ Wanju = 22 ▲ ​​Namwon = 12 ▲ Gochang = 10 ▲ Buan = 6 ▲ Sunchang = 5 people ▲ Imsil = 3 people ▲ Mujuㆍjangsu = 1 each ▲ Others = 56 people.

 

In particular, 3 people linked to the epidemiological link with the Iksan Open Door Church, where the group infection occurred, increased to 16 after being diagnosed with Corona 19. Jeongeup 1) increased.

 

The confirmed cases related to the Gimje Canaan Nursing Home were counted in the order of 43 inmates, 24 workers, 6 families, 2 public service personnel, and 1 other person. As a result, 69 people were tested positive and 116 tests are currently being conducted.

 

There are concerns about the occurrence of additional confirmed cases as 126 people classified as close contacts, such as their families, remain in self-isolation due to concerns about future symptoms.

 

In addition, the cumulative number of patients increased to 27 as two people related to Hyundai Motor's Jeonju plant were confirmed as 'positive'.

 

In addition, the first epidemiological investigation revealed that A, who is in her twenties, who lives in Iksan and was classified as patient 630 in the province, was infected with the virus after contacting a confirmed patient in Yeongdeungpo-gu while visiting Seoul on the 13th.

 

Mr. A used KTX on the 15th to return to Iksan and visited restaurants sequentially. On the 17th, Mr. A was confirmed confirmed, and Mr. B (No. 633, Jeonbuk) living in Namwon was judged 'positive' on the 18th. It was confirmed that the traffic line with the Gwangju confirmed case overlapped.

 

In addition, teens and 60s who were classified as 624 (Gimje) and 625 (Gunsan) in the province were classified as confirmed cases with unknown paths of infection.

 

The health authorities are conducting epidemiological investigations to identify the exact movement lines and contact persons through mobile phone location tracking, card usage history, and CCTV camera image analysis after completing quarantine at homes and places of visit of these new confirmed patients.

 

On the other hand, Jeonbuk Governor Song Ha-jin said on the 15th, "The trend of the spread of Corona 19 infection in the province has risen rapidly, so it is difficult to block the corona 19 epidemic only with the efforts of the quarantine authorities." "Because the only way to keep yourself, your family and the community safe is the only way to keep your quarantine tightly practiced," he asked.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전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