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부안군, 가축분뇨 처리수수료 '인상'

내년부터 3년간 단계적… 현행 6,500원 → 1만원까지 적용

- 작게+ 크게

이한신 기자
기사입력 2020-12-22

 

▲  전북 부안군이 가축분뇨 공공처리시설 수수료를 내년 1월부터 2023년까지 단계적 인상을 예고해 양돈농가의 주름살이 깊어지게 됐다.   (부안읍 전경)                                 / 사진 = 브레이크뉴스 전북취재본부 DB     © 이한신 기자

 

 

 

 

 

 

 

전북 부안군이 가축분뇨 공공처리시설 수수료를 내년 1월부터 2023년까지 단계적 인상을 예고해 양돈농가의 주름살이 깊어지게 됐다.

 

부안군은 "2021년 1월부터 수집운반비는 톤당 8,000원ㆍ공공처리시설 처리비는 축사규모에 따라 허가대상의 경우 톤당 6,000원으로 각각 인상을 결정했다"고 22일 밝혔다.

 

또 "신고대상의 경우 4,000원ㆍ신고미만 축사의 경우 3,000원으로 인상을 적용한 뒤 물가상승률을 반영, 2023년까지 단계적으로 가축분뇨 수집ㆍ운반ㆍ처리수수료를 10,000원까지 인상한다"는 방침이다.

 

부안군은 2011년부터 현재까지 양돈농가의 축사규모와 관계없이 수집운반비를 톤당 6,500원ㆍ공공처리시설 처리비 톤당 1,720원을 일괄 적용했다.

 

하지만, 재정건전성이 악화되는 등 공공처리시설을 이용하지 못하는 농가와 형평성 문제 및 정부 지적사항을 고려해 수수료 현실화가 반영됐다.

 

부안군 환경과 한 관계자는 "정부는 가축분뇨 처리원가 수준으로 수수료를 받도록 하고 있으나, 그동안 축산농가 부담 등을 감안해 수수료 인상을 자제해 왔다"며 "수수료의 단계적 현실화를 통해 환경오염에 대한 배출자 부담원칙을 확립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한편, 부안군 계화 가축분뇨 공공처리시설은 지역 양돈농가 15곳에서 발생하는 가축분뇨를 처리하고 있으며 3개 업체가 수거를 담당하고 있다.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Buan-gun 'increased' fees for animal manure

Step by step for 3 years from next year... Current 6,500 won → Applied up to 10,000 won

 

Reporter Hanshin Lee

 

Buan-gun, Jeollabuk-do, foreshadowed a step-by-step increase in fees for public animal manure treatment facilities from January next year to 2023, leading to deepening wrinkles in pig farms.

 

Buan-gun said on the 22nd, "From January 2021, we decided to increase the collection and transportation costs to 8,000 won per ton and public treatment facilities to 6,000 won per ton, respectively, depending on the scale of the livestock shed."

 

In addition, the policy is to increase the fees for collecting, transporting, and processing livestock manure to 10,000 won in stages by 2023, reflecting the inflation rate after applying an increase to 4,000 won for reporting targets and 3,000 won for livestock less than reported.

 

From 2011 to the present, the collection and transportation cost of 6,500 won per ton and 1,720 won per ton of public treatment facilities was applied in a lump sum regardless of the size of the pig farms' livestock.

 

However, the actualization of fees was reflected in consideration of the issues of equity and government issues, as well as farmers unable to use public treatment facilities, such as deteriorating financial soundness.

 

An official from the Buan-gun Environment Department said, "The government requires fees to be charged at the level of livestock manure treatment costs, but has refrained from raising fees in consideration of the burden of livestock farms," ​​said "Principle of discharger burden on environmental pollution through phased realization of fees "I want to establish."

 

Meanwhile, the Gyehwa Livestock Manure Public Treatment Facility in Buan-gun treats livestock manure from 15 local pig farms, and three companies are in charge of collection.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전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