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고창 선운사 주지 '경우 스님' 성금 기탁

대한불교 조계종 제24교구장… 작은 위로가 되기를 소망

- 작게+ 크게

김현종 기자
기사입력 2020-12-24

 

▲  대한불교 조계종 제24교구장인 경우 스님(고창 선운사 주지 = 왼쪽에서 두 번째)이 24일 전북도청 4층 회의실을 방문해 송하진A(가운데) 지사와 전북사회복지공동모금회 김동수(오른쪽에서 두 번째) 회장에게 "코로나19 장기화 여파로 더욱 춥고 힘든 겨울을 보내고 있는 사회적 취약계층 및 매서운 한파가 기승을 부리는 이 시기에도 불구하고 방역을 위해 최전선에서 구슬땀을 흘리고 있는 모든 분들에게 사용해달라"며 2,000만원의 성금을 기탁하고 있다. / 사진제공 = 전북도청                                                                                                                                     © 김현종 기자

 

 

 

 

 

 

 

대한불교 조계종 제24교구장인 경우 스님이 연말ㆍ연시를 맞아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2,000만원의 성금을 기탁했다.

 

24일 전북도청을 방문한 고창 선운사(禪雲寺) 주지 경우 스님이 "코로나19 장기화 여파로 더욱 춥고 힘든 겨울을 보내고 있는 사회적 취약계층 및 매서운 한파가 기승을 부리는 이 시기에도 불구하고 방역을 위해 최전선에서 구슬땀을 흘리고 있는 모든 분들에게 조금이나마 보탬이 되기를 바라는 마음에 성금을 기탁하게 됐다"는 배경을 밝혔다.

 

이어 "유례없는 전염병으로 다른 해에 비해 몸과 마음이 더 힘든 시기에 이번 나눔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이들에게 작은 위로가 되기를 소망한다"고 덧붙였다.

 

송하진 지사는 "올해 감염병 사태로 모두가 뜻하지 않게 어려움에 처한 힘든 시기에도 불구하고 부처님의 자비와 사랑의 정신을 몸소 실천하고 사회적 거리두기에 모범이 되어준 불교계에 깊은 감사의 마음을 표한다"고 화답했다.

 

특히 "어려운 때일수록 함께 헤쳐 나가면 큰 파도를 넘을 수 있지 않겠느냐"며 "도민들이 하루 빨리 평범한 일상을 되찾는 감염병 없는 청정 전북의 위상을 회복할 수 있도록 행정 역시 방역에 최선을 다할 것이고 이번 연말ㆍ연시 방역 강화 기간에도 불교계의 적극적인 협조를 믿어 의심치 않는다"고 협조를 요청했다.

 

한편, 삼국시대 백제의 승려 검단이 창건한 것으로 전해오는 고창 선운사(禪雲寺)는 대한불교 조계종 제24교구 본사(本寺)다.

 

전북 사회복지공동모금회는 지난 1일부터 내년 1월 31일까지 62일간 63억9,000만원 모금을 목표로 '희망 2021 나눔 캠페인'을 진행하고 있다.

 

'희망 2021 나눔 캠페인'은 도내 각 읍ㆍ면ㆍ동 행정복지센터를 방문하거나 방송사 또는 신문사에 개설된 이웃돕기 모금창구를 이용하면 되고 ARS(060-700-0606)를 통해 손쉽게 참여할 수 있다.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Donated a donation to the governor of Gochang Seonunsa Temple

Korean Buddhism Jogye Order 24th Diocese... Hope to be a little comfort

 

Reporter Kim Hyun-jong

 

In the case of the 24th Diocese of the Jogye Order of Korean Buddhism, the monk donated 20 million won to the Community Chest of Korea for the year-end and New Year holidays.

 

In the case of the head of Gochang Seonunsa Temple, who visited the Jeonbuk Provincial Office on the 24th, the monk said, "In spite of this period when the socially vulnerable and the bitter cold wave are on the verge of a cold and hard winter due to the prolonged Corona 19 prolonged period, they work hard on the front line for quarantine. "I donated a donation in the hope that it would be a little helpful to all the people who are shed."

 

He added, "I hope this will be a little comfort to those who are struggling with this sharing in a time when their body and mind are more difficult than other years due to an unprecedented epidemic."

 

Governor Song Ha-jin responded, "I express my deep gratitude to the Buddhist community for practicing the Buddha's spirit of mercy and love in person and setting a model for social distancing despite the difficult times when everyone unexpectedly faced difficulties due to the infectious disease this year." did.

 

In particular, "The more difficult times, the more we will be able to cross the big wave if we go through it together." Even during the New Year's quarantine reinforcement period, we believe in active cooperation from the Buddhist world and do not have any doubts.”

 

On the other hand, Gochang Seonunsa Temple, which is said to have been founded by the monk Geomdan of Baekje during the Three Kingdoms period, is the headquarters of the 24th parish of the Jogye Order of Korean Buddhism.

 

The Jeonbuk Social Welfare Community Chest of Korea is running the'Hope 2021 Sharing Campaign' with the goal of raising KRW 6.39 billion for 62 days from the 1st to the 31st of next year.

 

The'Hope 2021 Sharing Campaign' can be easily participated through the ARS (060-700-0606) by visiting administrative welfare centers in each eup/myeon/dong in the province or by using the donation counter for helping neighbors established at a broadcasting company or newspaper.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전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