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비나텍㈜… 860억원 규모 투자 '확정'

완주 테크노벨리 제2일반산업단지 5만㎡ 규모 공장 설립

- 작게+ 크게

이요한 기자
기사입력 2020-12-28

 

▲  28일 송하진(오른쪽에서 네 번째) 전북지사ㆍ박성일(왼쪽에서 네 번째) 완주군수ㆍ비나텍㈜ 성도경(가운데) 대표가 도청 회의실에서 5만㎡ 규모의 생산 공장 설립과 120명 신규 일자리 창출을 골자로 투자협약을 체결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사진제공 = 전북도청     © 이요한 기자

 

 

 

 

 

 

 

전북 완주 테크노벨리 제2일반산업단지에 연료전지를 전문으로 생산 제조하는 비나텍이 투자를 결정했다.

 

28일 송하진 전북지사ㆍ박성일 완주군수ㆍ비나텍㈜성도경 대표는 도청 회의실에서 5만㎡ 규모의 생산 공장 설립과 120명 신규 일자리 창출을 골자로 투자협약을 체결하고 손에 손을 맞잡았다.

 

이번 협약에 따라 비나텍㈜는 860억원을 투입, 완주 테크노벨리 제2일반산업단지 산업용지 55,741㎡ 면적에 2024년까지 공장을 신설하고 전북도와 완주군은 기업의 투자가 원활하게 진행될 수 있도록 행정적 지원 및 인허가 진행에 협조한다.

 

비나텍㈜는 최근 연료전지 사업이 확대됨에 따라 공격적인 투자와 사업규모 확장을 계획하고 완주 테크노밸리 제2일반산업단지에 신규 투자를 결정했으며 120여명의 신규직원을 채용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완주 테크노밸리 제2일반산업단지에 투자를 결정한 것은 현재 본사가 위치한 전주시 팔복동과 인접해 관리가 용이하고 제1일반산단ㆍ과학산단ㆍ완주산단과 연계된 핵심 산단으로 다수의 유망한 관련 기업이 입주해 사업의 효율성을 높일 수 있는 등 호남고속도로 익산IC의 편리한 교통망을 장점으로 꼽았다.

 

이날 송하진 지사는 투자협약에 앞서 환담을 나누는 시간을 통해 "비나텍㈜이 지금까지 쌓아온 기술력을 바탕으로 신제품과 신기술 개발에 더욱 매진해 국내를 넘어 세계 일류기업으로 성장할 것으로 믿어 의심치 않는다"며 "이번 투자로 질 높은 일자리가 창출되고 전북 경제가 발전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확신하고 있는 만큼, 모든 행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약속했다.

 

박성일 완주군수는 "이미 대한민국 최고의 소부장 기업이 완주군에 공장 신설을 결정한 부문에 깊은 감사를 드리고 세계 최고의 기업으로 거듭나기를 소망한다"며 "다양한 기업지원 사업을 통해 입주기업 역량 강화 및 원활한 사업추진이 진행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지원하겠다"고 덧붙였다.

 

비나텍㈜성도경 대표는 "전북도와 완주군의 적극적인 투자유치 활동과 투자 인센티브 지원 방안 마련 등 끈질긴 설득과 노력으로 투자를 결정하게 됐다"며 "이번 증설투자는 비나텍의 질적ㆍ양적 성장의 마중물과 완주군과 전북도의 지역경제에 큰 보탬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는 소감을 밝혔다.

 

한편, 1999년 유통업으로 출발한 비나텍㈜은 2004년 친환경에너지 저장장치인 슈퍼 커패시터 분야로 사업을 확대하는 등 탄소 관련 최고의 기술력과 성장성을 인정받아 지난 9월 도내 탄소기업 최초로 코스닥에 상장된 기업이다.

 

2010년 경기 군포에서 도내로 이전한 뒤 전북 탄소기업의 성장을 이끌어왔으며 연구개발에 집중해 생산성을 높인 결과, 일반 커패시터보다 에너지 저장용량이 100만배 이상 큰 슈퍼 커패시터를 개발ㆍ생산하고 있다.

 

높은 기술력은 해외에서도 인정받아 세계적인 자동차 제조사인 벤츠도 비나텍㈜이 생산하는 슈퍼 커패시터를 납품받고 있으며 글로벌 중형 슈퍼 커패시터 시장 세계 점유율 1위를 달성했다.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Vinatech... 'Confirmed' an investment of 86 billion won

Established a 50,000㎡ factory in the 2nd general industrial complex of Wanju Techno Valley

 

Reporter Lee Yohan

 

Vinatech, which specializes in producing and manufacturing fuel cells, has decided to invest in the 2nd General Industrial Complex in Technovelli, Wanju, Jeollabuk-do.

 

On the 28th, Jeonbuk Governor Song Ha-jin, Park Sung-il, head of Wanju-gun, and Vinatech Co., Ltd. CEO Sung Do-kyung signed an investment agreement with the main goal of establishing a production plant of 50,000 square meters and creating new jobs for 120 people in a meeting room at the provincial office and joined hands.

 

According to this agreement, Vinatech Co., Ltd. invested 86 billion won to establish a new factory by 2024 in an area of ​​55,741㎡ of industrial land in the 2nd general industrial complex of Wanju Techno Valley. Jeonbuk and Wanju-guns provide administrative support and support so that corporate investment can proceed smoothly. Cooperate with the licensing process.

 

With the recent expansion of the fuel cell business, Vinatech Co., Ltd. plans to aggressively invest and expand the business scale, and decided to make a new investment in the 2nd general industrial complex in Wanju Techno Valley, and plans to hire more than 120 new employees.

 

In particular, the decision to invest in the 2nd general industrial complex of Wanju Techno Valley is a key industrial complex connected to the 1st general industrial complex, science industrial complex, and Wanju industrial complex, which is adjacent to Palbok-dong, Jeonju, where the head office is currently located, and many promising related companies He pointed out the convenient transportation network of Iksan IC on the Honam Expressway, such as being able to increase the efficiency of the business by moving in.

 

On this day, Governor Ha-jin Song said, "I have no doubt that Vinatech Co., Ltd. will grow into a world-class company beyond Korea by making more efforts to develop new products and new technologies based on the technology that Vinatech has accumulated so far." As we are confident that high quality jobs will be created through investment and the Jeonbuk economy will develop, we will not spare any administrative support."

 

Park Seong-il, head of Wanju County, said, "I would like to give a deep appreciation for the sector that the best small manager company in Korea has already decided to establish a factory in Wanju-gun, and hope to be reborn as the best company in the world." We will do our best to support it so that it can proceed,” he added.

 

Seong Do-gyeong, CEO of Vinatech Co., Ltd. said, "We decided to invest through aggressive persuasion and efforts such as active investment attraction activities of Jeollabuk-do and Wanju-gun and the provision of investment incentive support measures." "We will do our best to contribute to the regional economy of Jeollabuk-do."

 

Meanwhile, Vinatech Co., Ltd., which started as a distribution business in 1999, expanded its business to the super capacitor field, an eco-friendly energy storage device in 2004, and was recognized for its best carbon-related technology and growth, and was the first carbon company in the province to be listed on the KOSDAQ in September. .

 

After relocating from Gunpo, Gyeonggi to Tokyo in 2010, it has led the growth of Jeonbuk carbon companies. As a result of increasing productivity by focusing on R&D, it is developing and producing super capacitors with more than 1 million times larger energy storage capacity than ordinary capacitors.

 

The high technology has been recognized overseas, and Mercedes, a world-class automobile manufacturer, is also receiving super capacitors produced by Vinatech, and has achieved the world's No. 1 market share in the global medium-sized super capacitor market.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전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