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부안군 '위도~식도 연도교 건설' 청신호

지속 가능한 초석 다진 발품행정… 군민 숙원 사업 해소

- 작게+ 크게

이한신 기자
기사입력 2020-12-29

 

 

 

 

▲  전북 부안군의 오랜 숙원사업인 위도 벌금에서 식도까지 '연도교' 건설 계획이 '제3차 전북도 지방도 도로건설 관리'에 고시돼 신속한 어ㆍ패류 유통 및 위도 본섬과 접근성을 제고할 수 있게 됐다.  (위도 및 식도 전경)   / 사진제공 = 부안군청 기획감사실 최광배                                                                                                              © 이한신 기자

 

 

 

  

 

전북 부안군의 오랜 숙원사업인 위도 벌금에서 식도까지 '연도교'를 건설할 수 있는 계획이 수립됐다.

 

또, 군도 14호선인 부안읍~창북~계화 구간(11.5km)이 지방도 705호선으로 승격돼 총사업비 1,242억원의 국ㆍ도비를 투입할 수 있는 근거가 마련돼 새만금신항만ㆍ동서2축도로ㆍ남북2축도로 등과 연계한 물류교통망 구축 및 새만금 접근성 역시 높아질 것으로 전망된다.

 

부안군은 "지난 28일 제3차 전북도 지방도 도로건설 관리계획에 군도 14호선이 지방도로 승격되고 위도~식도간 연도교 건설에 청신호가 켜졌다"고 29일 밝혔다.

 

특히, 그동안 군도 14호선의 도로 폭 협소 및 농기계 대형화 추세로 확장의 필요성이 지속적으로 제기돼 왔으나 사업비 부족 등의 이유로 현재까지 어려움을 겪었으나 이번 관리계획에 고시돼 지역주민의 오랜 숙원을 해소할 수 있게 됐다.

 

또, 위도∼식도간 연도교 건설은 식도 어민들의 신속한 어ㆍ패류 유통 및 위도 본섬과 접근성 제고 등에 중점을 두고 사업 타당성과 시급성을 등을 지속적으로 건의한 결과, 발품행정의 빛을 발산하는 결과로 이어졌다.

 

총사업비 778억원의 국ㆍ도비를 투입해 건설될 3km 구간의 연도교는 수산유통기능 향상을 비롯 세계에서 유일하게 백색 상사화가 피고 지고 강태공을 유혹하는 고슴도치 섬으로 불리는 위도가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2022년 예정)으로 지정되면 관광명소로 지역경제 창출의 견인차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으로 부안군은 기대하고 있다.

 

권익현 부안군수는 "민선 7기 출범과 동시에 '미래로 세계로! 생동하는 부안' 만들기의 초석을 다지기 위해 행정력을 집중하고 있다"며 "군도 14호선의 지방도 승격과 위도∼식도간 연도교 건설은 주민들의 간절한 염원이 반영된 결과로 30년 후 소멸도시가 아닌 지속가능한 '미래 100년 웅장한 부안 건설'의 발판을 차곡차곡 마련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올 한해를 돌이켜보면 말 그대로 다사다난(多事多難)으로 정리할 수 있겠지만 코로나19 사태에도 불구하고 모두가 손을 꼭 부여잡고 함께 했기 때문에 다양한 성과를 달성할 수 있었다"며 "지속 가능한 부안의 초석을 다질 수 있도록 열정을 쏟은 공직자 및 군민 모두의 헌신과 사랑에 깊은 감사를 드린다"고 덧붙였다.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Green light for construction of Wido~Sikdo Bridge in Buan-gun

Footprint administration to lay the foundation for sustainable... Elimination of military citizens' wishes

 

Reporter Hanshin Lee

 

A plan was established to build a'Yeondo Bridge' from the latitude fine, which is a long-awaited project in Buan-gun, Jeollabuk-do, to the esophagus.

 

In addition, the Buan-eup-Changbuk-Gyehwa section (11.5km) of Gundo Line 14 was promoted to Local Road 705, providing a basis for the investment of a total project cost of 122.4 billion won in national and domiciles. Saemangeum New Port, East-West 2-Axis Road, and North-South 2-Axis Road It is expected that the establishment of a logistics and transportation network in connection with such companies and accessibility to Saemangeum will also increase.

 

Buan-gun said on the 29th, "On the 28th, the 3rd Jeonbuk-do provincial road construction management plan was promoted to a provincial road, and a green light was turned on for the construction of a bridge between Wido and Esophagus."

 

In particular, the necessity of expansion has been continuously raised due to the trend of narrow roads and large-sized agricultural machinery on the islands line 14, but it has been difficult to date due to the lack of project costs, but is notified in this management plan, which can solve the long-standing wishes of local residents. There is.

 

In addition, the construction of the bridge between Wido and the esophagus continued to suggest the feasibility and urgency of the project, focusing on the rapid distribution of fish and shellfish by esophageal fishermen and the improvement of accessibility to the main island of Latitude, and as a result, it led to the radiating light of the administration .

 

The 3-km section of Yeondogyo Bridge, which will be built with a total project cost of 77.8 billion won, will improve the fishery distribution function and is called the only hedgehog island in the world that attracts Kang Tae-gong. If designated as ), Buan-gun expects that it can serve as a driving force for the creation of local economy as a tourist attraction.

 

Gwon Ik-hyun, head of Buan County, said, "With the launch of the 7th civilian line, we are concentrating our administrative power to lay the foundation for the creation of'To the world in the future! Lively Buan'." "The promotion of the local road of Gundo Line 14 and the construction of the Yeondo Bridge between Wido and Esophagus are residents "We will do our best to lay the foundation for a sustainable '100-year magnificent construction of Buan in the future'," he said.

 

"If you look back on this year, you can literally sort it out as "events", but despite the COVID-19 outbreak, we were able to achieve a variety of achievements because everyone held hands tightly together. "I am deeply grateful for the dedication and love of both public officials and civilians who have devoted their enthusiasm to laying the cornerstone of the country."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전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