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유기상 고창군수 '양성평등 정책' 실현

사상 첫 여성국장 임명… 주요보직 유리천장 파괴

- 작게+ 크게

김현종 기자
기사입력 2021-01-08

 

 

 

 

▲  전북 고창군이 공직사회의 낡은 관행을 벗고 '개인의 능력'이 정당한 평가를 받을 수 있도록 유리천장을 깬 파격인사를 단행하며 보수적인 공직사회의 신선한 변화의 바람을 일으키고 있다.             【 유기상(가운데) 군수가 울력행정과 나윤옥(앞줄 왼쪽 첫 번째) 인사팀장 등 주요 보직에서 섬세함과 소통 감각의 빛을 발산하고 있는 여성 공무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사진제공 = 고창군청     © 김현종 기자

 

 

 

 

 

 

유기상 전북 고창군수가 공직사회의 낡은 관행을 벗고 유리천장을 깬 파격인사를 단행하며 보수적인 공직사회의 신선한 변화의 바람을 일으키고 있다.

 

고창군은 지난 8일 단행한 2021년 상반기 정기인사를 단행한 가운데 문화복지환경국장 직무대리에 정명숙 울력행정과장을 임명했다.

 

특히, 이번 인사를 통해 여성 공무원이 과ㆍ팀장급 주요 보직으로 이동하면서 관리직으로 지칭되는 4급 2명ㆍ5급 3명ㆍ6급(팀장급)은 전체 185명 가운데 73명이 배치됐다.

 

민선 7기 첫 인사였던 2018년 하반기 인사에서 김공례 주민복지실장이 여성 최초로 서기관(4급) 승진의 길을 열 수 있었던 것은 '여성친화도시 조성'을 핵심 공약으로 제시한 유 군수의 '공직사회 핵심보직 여성 진출 활성화' 의지가 투영되기 시작했다.

 

이후, 지역 최초 여성 부군수인 천선미 부군수가 부임하는 등 고수ㆍ성송ㆍ부안면 등은 여성이 면장과 부면장으로 근무하면서 섬세함과 소통 감각이 근무환경을 변화시켰고 조직의 유연함 등으로 빛을 발산하고 있다.

 

유 군수의 이 같은 정책은 여성 공무원 증가로 이어졌고 공직사회 분위기 변화로 이어지면서 자연스럽게 각종 행정위원회 여성참여 비율 역시 상승하고 있다.

 

고창군은 향후 각 위원회 과반수 이상을 여성으로 위촉해 행정에서부터 양성평등 정책을 확대하는 동시에 다양한 여성의 경험과 삶을 정책에 반영, 군민의 입장에서 편리하고 안전한 도시를 만들어 간다는 복안이다.

 

유기상 고창군수는 "주요 보직에 임명된 여성 공직자들은 남다른 사명감과 능력을 겸비하고 주민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해 최일선에서 열정을 쏟아내고 있는 우수 공무원"이라며 "구시대적인 관행에 얽매이지 않고 시대 흐름에 따라 개인의 능력이 정당한 평가를 받을 수 있도록 투명한 공직사회를 만들어가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한편, 정명숙 문화복지환경국장 직무대리는 공직생활 38년 만에 고창군 여성 최초 국장직급 타이틀을 갖게 됐다.

 

또, 그동안 이른바 금녀의 부서로 불렸던 '부면장ㆍ인사ㆍ군정홍보ㆍ민원' 등 핵심보직에 여성 공무원이 약진했다.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Yoo Gi-sang, Gochang-gun, realizes 'sexual equality policy'

Appointment of the first female director in history... Glass ceiling destruction for major positions

 

Reporter Kim Hyun-jong

 

Gochang-gun Yoo, Jeonbuk-do, broke off the old customs of public officials and broke the glass ceiling, creating a fresh wind of change in the conservative public officials society.

 

Gochang-gun appointed Jung Myung-sook, head of the Ulryuk Administration Department, as the official representative of the Culture, Welfare and Environment Bureau during regular greetings for the first half of 2021 held on the 8th.

 

In particular, as female public officials moved to major positions at the department and team leader level through this greeting, 73 of the total 185 employees were assigned to level 4, 2, 5, 3 and 6 (team leader level), which are referred to as management positions.

 

In the second half of 2018, which was the first greeting in the 7th term of the public election, the head of the Resident Welfare Officer Kim Gong-rye was the first woman to open the way to promote a scribe (level 4). The will to revitalize the advancement of women in key positions began to be reflected.

 

Since then, the first female sub-gun, Cheon Seon-mi, was appointed as the first female sub-gun in the region. Gosu, Seongsong, and Buan-myeon, etc., as women worked as heads of heads and heads of offices, and their delicacy and sense of communication have changed the working environment, and are radiating light with the flexibility of organization.

 

Gunsu Yoo's policy has led to an increase in female public servants and a change in the atmosphere of the public office, and naturally, the percentage of female participation in various administrative committees is also rising.

 

Gochang-gun plans to appoint more than half of each committee as women in the future to expand gender equality policies from the administration, while reflecting the experiences and lives of various women in the policies to create a convenient and safe city from the perspective of the military people.

 

Go Chang-gun said, "The female public officials appointed for the major positions are excellent public officials who have a unique sense of duty and ability, and are at the forefront of improving the quality of life of the residents." Accordingly, he expressed his determination to create a transparent public service society so that individual abilities can be evaluated fairly.

 

Meanwhile, Jung Myung-sook, the head of the Culture, Welfare and Environment Bureau, became the first woman in Gochang-gun to hold the title of director after 38 years of public service.

 

In addition, female public servants have advanced in key positions such as'deputy chief, personnel affairs, military affairs public relations, civil petitions', which have been called the so-called golden women department.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전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