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전봉준 장군 '탄생 제165주년' 기념식 개최

유기상 고창군수… 성지화ㆍ전봉준 장군 동상건립 표명

- 작게+ 크게

김현종 기자
기사입력 2021-01-11

 

 

 

 

▲  동학농민혁명의 최고지도자 '전봉준 장군 탄생 제165주년' 기념행사가 지난 10일 전북 고창 동리국악당에서 성황리에 열린 가운데 유기상 군수가 대나무즙에 솔잎ㆍ창포 등과 발효한 증류주를 올리고 있다.         / 사진제공 = 고창군청                                                                                                                                                            © 김현종 기자

 

 

 

 

 

 

동학농민혁명의 최고지도자 '전봉준 장군 탄생 제165주년'기념행사가 지난 10일 전북 고창 동리국악당에서 성황리에 열렸다.

 

이날 행사는 고창공학농민혁명기념사업회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정부의 방역수칙을 수한 가운데 참석자를 최소한으로 제한하는 형식으로 헌수ㆍ봉정ㆍ전봉준 장군이 서울로 끌려가면서 상처를 치유하기 위해 사용했던 죽력고(대나무즙에 솔잎ㆍ창포 등과 발효한 증류주)를 올리며 참여자 전원이 전봉준 장군을 기리는 마음으로 축소 진행됐다.

 

특히, 원광대학교 신순철 명예교수가 '전봉준 고창 태생설'을 재 입증하는 등 고창 동학농민혁명 의의 및 특성을 정립을 공로를 인정받아 '제13회 녹두대상'을 수상하는 영예를 안았다.

 

유기상 고창군수는 이 자리에서 "동학농민혁명 성지화 사업과 기념행사 및 전봉준 장군 동상건립 등 선양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위대한 동학농민혁명 발상지 고창의 기(氣)를 살리겠다"고 밝혔다.

 

한편, 고창군은 동학농민혁명의 최고지도자 전봉준 장군의 출생지다.

 

억압받고 학대받던 민초들이 마음을 함께하며 보국안민을 생사의 맹세로 삼아 '무장포고문'을 선포하면서 역사의 새로운 장을 연 동학농민혁명의 성지다.

 

동학농민혁명특별법 제정 15년만인 2019년 5월 11일 대한민국 역사상 최초로 정부가 주최한 '동학농민혁명 125주년 기념식' 공식 일정에 전북 "고창무장포고문" 낭독이 포함돼 의미와 가치를 주목받았다.

 

'동학인 포고문'은 동학농민혁명의 대의명분을 함축해 전라도 지역뿐만 아니라 전국에 격문을 보내 농민군들의 합류를 촉발했고 동학농민혁명은 지역적 한계를 벗어나 전국적인 대규모 항쟁으로 확신됐고 우리나라 역사의 민족‧민중항쟁의 근간이 되는 선언문으로 평가를 받고 있다.

 

포고문은 "세상에서 사람을 가장귀하다는 것은 인륜이 있기 때문이다"로 시작해 "의로운 깃발을 들어 보국안민으로써 죽고 살기를 맹세 한다"로 이어진다.

 

당시, 포고문은 고부 농민 봉기 이후 전봉준을 비롯 동학농민혁명 지도부가 무장에서 재봉기를 선언하면서 발표했고 동학농민혁명의 대의명분을 함축해 전라도 지역뿐만 아니라 전국에 격문을 보내 농민군들의 합류를 촉발했다.

 

민족ㆍ민중항쟁의 근간이 되는 선언문으로 평가를 받고 있는 이 포고문은 동학농민혁명이 지역적 한계를 벗어나 전국적인 대규모 항쟁으로 확산되는 계기로 이어졌다.

 

동학혁명은 인간의 사회적 평등과 국가적 자주의 이념을 바탕으로 인도의 '세포이 반란'ㆍ중국의 '태평천국의 난' 등과 함께 아시아 3대 농민혁명으로 꼽힌다.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General Bong-jun Jeon held a ceremony to commemorate the 165th anniversary

Yoo-sang Gochang-gun... Declaration of the construction of the statue of General Ji-hwa Sung and Bong-jun Jeon

 

Reporter Kim Hyun-jong

 

On the 10th, a ceremony to commemorate the 165th anniversary of the birth of General Bong-jun Jeon, the supreme leader of the Donghak Peasant Revolution, was held successfully at the Dongri Gugak Hall in Gochang, Jeollabuk-do.

 

The event was held by the Gochang Engineering Peasant Revolution Commemorative Project to prevent the spread of Corona 19, while limiting the number of attendees to a minimum, and the taboos used to heal wounds when Generals Heonsu, Bongjeong, and Jeon Bongjun were taken to Seoul. (Distilled liquor fermented with pine needles, irises, etc. in bamboo juice) was put on, and all participants were reduced in honor of General Bong-jun Jeon.

 

In particular, the honorary professor Shin Soon-cheol of Wonkwang University was honored to receive the '13th Nokdu Grand Prize' in recognition of his merit in establishing the significance and characteristics of the Donghak Peasant Revolution in Gochang, such as reproving the'Bon-Jun Jeon'

 

Go Chang-gun said at this meeting, "I will save the spirit of Gochang, the birthplace of the great Donghak peasant revolution by continuing to promote the Shenyang project, such as the Donghak Peasant Revolution's holy land project, commemorative events, and the construction of the statue of General Bong-jun Jeon.

 

Meanwhile, Gochang-gun is the birthplace of General Bong-joon Jeon, the supreme leader of the Donghak Peasant Revolution.

 

It is the sacred site of the Donghak Peasant Revolution, which opened a new chapter in history by proclaiming a ``declaration of armedness'' with the hearts of the oppressed and abused civilians with their hearts and making an oath of life and death.

 

On May 11, 2019, 15 years after the enactment of the Donghak Peasant Revolution Special Act, the first government-sponsored '125th anniversary of the Donghak Peasant Revolution' official schedule included the reading of the Jeonbuk "Gochang Armed Forces Declaration", attracting attention.

 

'Donghak Peasant Declaration' implied the cause of the Donghak Peasant Revolution and sent a slogan to the whole country as well as the Jeolla region, triggering the joining of the peasants.The Donghak Peasant Revolution was convinced as a nationwide massive uprising beyond regional limitations. It is being evaluated as a declaration that forms the basis of the popular struggle.

 

The proclamation begins with "The reason people are the most precious in the world because of the human race" and continues to "I swear to die and live as a national security citizen by raising a righteous flag."

 

At the time, the decree was announced when Jeon Bong-jun and the Donghak Peasant Revolution leadership declared a sewing machine in armed forces after the high-ranking peasant uprising, and sent a slogan to the whole country as well as the Jeolla-do region, triggering the joining of the peasants.

 

This proclamation, which has been evaluated as a declaration that is the basis of the national-popular uprising, led to the spread of the Donghak Peasant Revolution to a nationwide massive uprising beyond regional limitations.

 

The Donghak Revolution is counted as one of the three major peasant revolutions in Asia, along with India's'Seoul Rebellion' and China's'Pacific Heaven's Difficulties' based on the ideology of human social equality and national independence.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전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