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전주시 '채용 기업에 고용지원금' 지급

29일까지 모집… 매월 50~70만원 최대 1년간

- 작게+ 크게

이요한 기자
기사입력 2021-01-12

 

 

 

 

▲  전북 전주시가 코로나19 장기화 여파로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시민들에게 일자리를 제공하는 동시에 인력난 해소를 위해 신규 채용 기업에 최대 1년간 50~70만원의 고용지원을 지급한다.  / 사진 = 전주시청 홈페이지 화면 캡처                                                                                                                                                     © 이요한 기자


 

 

 

 

전북 전주시가 코로나19 장기화 여파로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시민들에게 일자리를 제공하는 동시에 인력난 해소를 위해 신규 채용 기업에 고용지원을 지급한다.

 

전주시는 "청년취업 2000 사업과 4060 신중년 취업지원 사업에 참여할 업체를 오는 29일까지 모집한다"고 12일 밝혔다.

 

지원 대상은 만 18~39세 청년과 만 40~65세 신중년 미취업자를 신규로 채용하는 기업에 최대 1년간 급여 일부를 지원하는 사업들이다.

 

이 사업은 청년은 20명ㆍ신중년 27명 채용이 목표다.

 

전주시는 고용지원금으로 청년을 고용하는 기업에게는 매월 50만원에서 65만원까지 지급하고 신중년 고용 기업에 매월 70만원씩 지급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사업에 참여하는 취업자가 장기 근속할 수 있도록 최대 2년간 청년에게는 최대 300만원ㆍ신중년은 최대 200만원의 취업장려금도 별도로 지급된다.

 

신청 자격은 전주지역 상시근로자 3인 이상 고용보험 가입 기업으로 상시고용인원 외 정규직 추가채용 계획이 있으며 월 182만원 이상(청년취업 2000 사업은 180만원 이상) 지급 가능한 업체로 한정된다.

 

참여를 희망하는 기업은 전주시 홈페이지에서 관련 서류를 내려 받아 신청서와 함께 구비서류를 지참해 전주시청 일자리청년정책과 창업일자리팀으로 신청하면 된다.

 

전주시 김봉정 일자리청년정책과장은 "이번 지원 사업을 통해 미취업자에게는 기업체 근무를 통해 기업에 대한 이해를 높이고 경험을 쌓는 등 중소기업은 우수인력을 채용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으로 확신한다"며 "구인ㆍ구직 미스매칭을 해결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Jeonju City 'employment subsidies' paid to hiring companies

Recruitment by the 29th… 500,000~700,000 won per month for up to 1 year

 

Reporter Lee Yohan

 

Jeonju City, North Jeolla Province, provides jobs to citizens suffering from economic difficulties due to the prolonged COVID-19 outbreak, while providing employment support to newly hired companies to relieve the shortage of manpower.

 

Jeonju City announced on the 12th that "We are recruiting companies to participate in the Youth Employment 2000 Project and the 4060 New Year Employment Support Project by the 29th."

 

The support targets are projects that provide partial salary for up to one year to companies that newly hire young people aged 18-39 and unemployed people aged 40-65.

 

This project aims to recruit 20 young adults and 27 new middle-aged people.

 

Jeonju City plans to pay 500,000 won to 650,000 won per month to companies that hire young people as employment subsidies, and 700,000 won per month to companies hiring Shinshin-nyeon.

 

Along with this, employment incentives of up to 3 million won and up to 2 million won for new and middle-aged adults are also paid separately to young adults for up to two years so that the employed who participate in the project can continue to work for a long time.

 

Eligibility for application is limited to companies that subscribe to employment insurance with three or more regular workers in Jeonju, and have plans to hire additional regular workers in addition to regular employees, and that can pay more than 1.82 million won per month (over 1.8 million won for youth employment 2000 projects).

 

Companies wishing to participate can download the relevant documents from the Jeonju City website and apply to the Jeonju City Hall Youth Policy Division and Startup Job Team by bringing the required documents along with the application form.

 

Jeonju City Jobs and Youth Policy Manager Kim Bong-jeong said, "Through this support project, I am confident that small and medium-sized businesses will have an opportunity to hire excellent human resources by increasing their understanding of the company and gaining experience through working at a company.” We will continue to do our best to resolve the mismatch."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전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