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道 특사경 '폐기물 불법처리 업체' 적발

휴ㆍ폐업 공장 임대 수법… 폐합성수지류 120㎥ 보관 혐의

- 작게+ 크게

김현종 기자
기사입력 2021-01-15

 

 

 

 

▲  전국적인 조직망을 갖추고 타 지역에서 발생한 폐기물을 임대부지 및 창고 등에 불법으로 투기한 업체가 전북도 특별사법경찰팀에 적발돼 법의 심판대에 올랐다.                                             / 사진제공 = 전북도청     © 김현종 기자

 

 

 

 

 

전국적인 조직망을 갖추고 타 지역에서 발생한 폐기물을 임대부지 및 창고 등에 불법으로 투기한 업체가 특별사법경찰팀에 적발돼 법의 심판대에 올랐다.

 

전북도는 "특별사법경찰팀이 익산시ㆍ익산경찰서ㆍ한국환경공단과 합동으로 지난 14일 폐기물을 법령의 기준에 맞지 않게 처리하기 위해 익산시 금마면 한 휴ㆍ폐업 공장에 불법으로 운반해 처리한 업체를 단속했다"고 15일 밝혔다.

 

특별사법경찰팀에 따르면 이번에 적발된 업체는 경기도 등 타 지역에서 발생한 폐기물을 규정에 따라, 처리업체에 적법하게 위탁 처리하지 않고 휴ㆍ폐업 공장을 임대하는 수법으로 자치단체장의 허가 또는 승인하지 않은 장소에 무단으로 폐합성수지류 폐기물 약 120㎥를 불법 보관한 혐의를 받고 있다.

 

적발된 업체는 인ㆍ허가 및 지도ㆍ단속 권한이 있는 익산시에 이첩해 폐기물관리법 위반 혐의로 형사 고발과 함께 조치명령 등의 행정처분을 단행한다는 방침이다.

 

전북도 최용대 민생특별사법경찰팀장은 "코로나19 여파로 폐기물이 증가하면서 최근 조직망을 갖춘 브로커들이 전국을 돌며 불법으로 처리하고 있다는 첩보를 입수해 단속했다"며 "불법으로 처리되는 것을 사전에 차단하는 동시에 사회문제로 대두되고 있는 무단 투기 행위 근절을 위해 지속적으로 단속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어 "식품위생 등 민생 7대 분야에 대한 지도와 단속을 지속 병행하고 있다"며 "불법적인 행위를 발견하면 道 민생특별사법경찰팀에 제보해 달라"고 덧붙였다.

 

한편, 승인받지 않은 장소에 폐기물을 불법으로 보관하는 경우 2년 이하의 징역 또는 2,000만원 이하의 벌금이 부과된다.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Jeonbuk-do special envoy caught 'Illegal waste disposal company'

How to lease closed/closed factories… Suspicion of storing 120㎥ of waste synthetic resin

 

Reporter Kim Hyun-jong

 

A company with a nationwide network and illegally dumping waste generated in other regions into rental sites and warehouses was caught by the special judicial police team and was brought to justice.

 

Jeonbuk-do said, "The special judicial police team jointly with Iksan City, Iksan Police Station, and Korea Environment Corporation to crack down on companies that illegally transported and disposed of to a closed/closed factory in Geumma-myeon, Iksan-si to dispose of wastes that do not meet the standards of the law. "I did" said on the 15th.

 

According to the Special Judicial Police Team, the company caught this time does not legally entrust the waste generated in other areas such as Gyeonggi Province according to the regulations, and rents a closed/closed factory in a place that has not been approved or approved by the head of the local government. He is accused of illegally storing about 120㎥ of waste synthetic resins without permission.

 

It is a policy that the companies caught will relocate to the city of Iksan, which has authorization, permission, guidance, and enforcement authority, and carry out administrative dispositions such as criminal charges and order of action for violation of the Waste Management Act.

 

"As waste increased in the aftermath of Corona 19, we obtained information and cracked down on information that brokers with networked networks are illegally disposing of them illegally." He said, “We plan to continue cracking down to eradicate illegal speculation, which is a social issue.

 

He added, "We are continuing to provide guidance and crackdown on 7 areas of public welfare such as food hygiene," he added. "If you find any illegal activities, please report them to the provincial civil welfare special judicial police team."

 

On the other hand, if waste is illegally stored in an unauthorized place, imprisonment for up to two years or a fine of up to 20 million won is imposed.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전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