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선운사 석씨원류… 목판 1점 회수

석가 일대기 불법, 글과 그림으로 제작한 '목판'

- 작게+ 크게

김현종 기자
기사입력 2021-02-03

 

 

▲  문화재청과 서울경찰청 지능수사대가 공조수사를 통해 석가의 일대기를 글과 그림으로 새긴, 전북유형문화재 14호인 '선운사 석씨원류 목판' 1점이 도난 30여년 만에 회수돼 전북 고창으로 돌아온다.  / 사진제공 = 고창군청     © 김현종 기자

 

 

 

 

 

 

조선시대 삽화의 걸작으로 꼽히는 '선운사 석씨원류(禪雲寺 釋氏源流)' 목판 1점이 도난 30여년 만에 전북 고창으로 돌아온다.

 

3일 전북 고창군에 따르면 도난 문화재에 관련된 첩보를 입수한 문화재청이 서울경찰청 지능수사대와 공조수사를 통해 전북유형문화재 14호인 '선운사 석씨원류 목판'1점 등 34점을 회수했다.

 

특히, 이번에 회수한 '선운사 석씨원류 목판'은 석가의 일대기를 글과 그림으로 새긴 것으로 조선 성종 17년(1486)에 왕명으로 제작됐으나 임진왜란 때 불타 없어졌다.

 

이후 사명대사가 일본에 갔다가 그곳에서 1질을 구해 인조 26년(1648) 최서동과 해운법사가 이를 본보기로 다시 간행한 목판이다.

 

당시, 목판에 새긴 판각((板刻 = 나뭇조각이나 나무판에 그림이나 글씨를 새김)이 오늘날까지 고창 선운사에 보관돼 있는 석씨원류 판각 목판으로 원래 103매 409판이었으나 잃어버리거나 도난당해 현재 62매 124판만 문화재로 지정돼 관리되고 있다.

 

1980년대 초반 도난된 것으로 추정되는 목판은 모두 43점으로 이번에 1점이 회수됐다.

 

각판의 앞ㆍ뒷면에 모두 판각돼 있으며 하단에 석씨원류 본문이 새겨져 있고 상단에는 그 내용의 그림이 조각돼 있다.

 

판각의 크기는 가로 39.0cmㆍ세로 29.5cm다.

 

고창군과 선운사는 2018년부터 지난해까지 '석씨원류 목판 복원'사업을 진행해 현재까지 망실 및 파손된 목판 52매를 복원했다.

 

고창군 문화유산관광과 문화유산팀 관계자는 "소중한 고창의 문화재를 되찾을 수 있어 참으로 다행스럽게 생각한다"며 "문화재가 제자리에서 그 가치에 맞는 보존과 활용이 이뤄질 수 있도록 문화재청과 협력하는 동시에 최선을 다해 보존ㆍ관리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현재 우리나라에 남아있는 '석씨원류'목판은 선운사본(禪雲寺本)과 불암사본(佛庵寺本) 두 가지 판본이 전해지고 있다.

 

선운사본은 상단에 그림이 있고 하단에 본문을 배치한 상도하문(上圖下文) 형식으로 선운사 석씨원류의 판각은 조선시대 삽화의 걸작 중 걸작으로 우리나라 미술사 판화의 조각사에 중요한 연구 자료다.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Seonunsa Seoksan Source… 1 point of woodblock collection

Illegal life of the Buddha's life, 'woodblock' made with text and drawings

 

Reporter Kim Hyun-jong

 

One of the woodblocks of'Seonunsa Seoksiwonryu', which is considered a masterpiece of illustrations from the Joseon Dynasty, is returned to Gochang, Jeollabuk-do after 30 years of theft.

 

According to Gochang-gun, Jeollabuk-do on the 3rd, the Cultural Heritage Administration, which obtained information related to the stolen cultural property, collected 34 pieces, including 1 piece of'Seonunsa Seoksan Original Ryu Woodblock', the 14th Jeonbuk Tangible Cultural Property through a joint investigation with the Seoul Police Agency's Intelligent Investigation Unit.

 

In particular, the'Seonunsa Seoksiwonryu Woodblock', which was recovered this time, is a writing and painting of the history of the Buddha, and was produced under the royal name in the 17th year of King Seongjong of Joseon (1486), but was burned out during the Imjin War.

 

After that, Ambassador Samyeong went to Japan and obtained the first quality there. In the 26th year of King Injo (1648), Seo-dong Choi and the shipping company republished this as an example.

 

At that time, engravings on wooden boards ((板刻 = engraved paintings or letters on wooden boards) were originally 103 pieces and 409 pieces of stone carvings stored in Seonunsa Temple in Gochang until today, but they were lost or stolen. Only 124 editions have been designated and managed as cultural properties.

 

All of the woodblocks believed to have been stolen in the early 1980s were 43 points, and one point was recovered this time.

 

It is engraved on both the front and the back of each plate, and the text of the Seoksi original is engraved at the bottom, and the picture of the contents is engraved at the top.

 

The size of the engraving is 39.0cm wide and 29.5cm long.

 

Gochang-gun and Seonunsa carried out the'Restoration of the original Seoksi woodblocks' from 2018 to last year, and restored 52 pieces of lost and damaged woodblocks to date.

 

An official from the Cultural Heritage Tourism Division of Gochang-gun said, "We are very fortunate to be able to recover the precious cultural assets of Gochang. We are working together with the Cultural Heritage Administration to ensure that cultural assets can be preserved and utilized in the proper place. I will do all I can to preserve and manage."

 

On the other hand, there are two versions of the'Seoksiwonryu' woodblocks left in Korea: Seonunsabon (禪雲寺本) and Bulamsabon (佛庵寺本).

 

The Seonun Manuscript is in the form of Sangdohamun (上圖下文) with a picture at the top and a text at the bott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전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