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남산 예장숲 '전북 고창 소나무' 식재

'애국가 2절'에 나오는 '남산 위의 저 소나무'로 명명

- 작게+ 크게

김현종 기자
기사입력 2021-02-04

 

 

▲  서울시가 장소성과 역사성 회복에 중점을 두고 시민들이 휴식하며 아픈 역사 현장을 느끼고 기억할 수 있도록 남산예장자락 재생사업으로 13,036㎡ 면적에 조성한 녹지공원에 전북 고창에서 공수한 '소나무'가 '애국가 2절'에 나오는 '남산 위의 저 소나무'로 명명돼 식재돼 있다.                                               / 사진제공 = 서울시청     © 김현종 기자

 

 

 

 

 

전북 고창에서 공수된 '소나무'가 서울 중구 예장동 남산 중심부에 식재됐다.

 

서울시가 장소성과 역사성 회복에 중점을 두고 시민들이 휴식하며 아픈 역사 현장을 느끼고 기억할 수 있도록 남산예장자락 재생사업으로 13,036㎡ 면적에 조성한 녹지공원에 식재된 '소나무'는 '애국가 2절'에 나오는 '남산 위의 저 소나무'로 명명됐다.

 

녹지공원인 예장숲을 기획한 서해성 총감독은 "전북 고창에서 공수한 소나무를 '남산 위의 저 소나무'로 명명한 것은 독립운동가가 나라를 찾으려는 간절함으로 불렀던 애국가의 한 구절로 나무 이름을 선택해 애국애족 정신을 기리고자 했다"고 설명했다.

 

특히 "지난 세월 고난을 이긴 우리 민족의 모습을 형상화한 곡선이 있는 소나무로, 남산 예장자락의 대표 소나무"라며 "3개의 후보 목(木)에 대해 자신이 직접 고창에 내려가 현장 확인 절차를 거쳐 명품 소나무를 공수했다"는 배경을 덧붙였다.

 

유기상 고창군수는 "한반도 첫수도 고창의 '명품 소나무'가 대한민국 굴곡진 역사의 현장에 식재돼 위로ㆍ치유ㆍ통합 의미를 전할 수 있기를 바란다"며 "고창군은 소나무의 도시로 구시포ㆍ동호 해안가에 병풍을 둘러친 울창한 송림(松林)은 방풍림 등의 기능을 했고 고창읍성ㆍ무장읍성에 수백년 된 소나무들이 빽빽하게 채워져 군민들의 편안한 휴식공간으로 활용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도시 가로수 역시 소나무로 식재됐고 소나무는 그 나라ㆍ그 지역 사람을 닮는 것처럼 모진 바람과 척박한 환경에서 휘어지고 상처 나지만 결코 부러지지 않는다"며 "동학농민혁명의 시작이고, 강건하고 꼿꼿해 전북에서 가장 많은 96인의 독립운동가를 배출해낸 고창군민과 더불어 수천 년의 역사를 함께 해왔다"고 강조했다.

 

한편, 서울 중구 대한적십자사 본관 건너편에 조성된 '남산 예장자락 녹지공원'이 115년 만에 아픈 역사를 기억하는 현장으로 탈바꿈됐다.

 

조선시대 군사들의 무예훈련장(예장)이 있었으나 일제강점기를 거치면서 옛 모습을 잃었으며 서슬 퍼런 군사독재 시절 고문수사로 악명 높았던 중앙정보부 6국이 둥지를 틀어 한 세기 넘도록 일반 시민들 접근이 차단됐던 장소다.

 

시민들의 품으로 돌아온 녹지공원 '예장숲'에는 남산 고유수종인 소나무를 비롯 18종 교목 1,642주ㆍ사철나무 외 31종의 관목 62,033주 등 다양한 나무가 식재돼 있다.

 

서울시는 5년 여간 '남산 예장자락 재생사업'을 진행했으며 오는 5월 완공을 목표로 현재 마무리공사가 진행되고 있다.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Planting Namsan Yejang Forest 'Jeonbuk Gochang Pine Tree'

Named as 'that pine tree on Namsan Mountain' in 'Anthem 2'

 

Reporter Kim Hyun-jong

 

'Pine trees' airborne from Gochang, Jeollabuk-do were planted in the center of Namsan, Yejang-dong, Jung-gu, Seoul.

 

'Pine trees' planted in a green park built on an area of ​​13,036㎡ as a regeneration project at the foot of Namsan Yejang so that citizens can rest and feel and remember painful historical scenes with an emphasis on restoration of place and historicity, as shown in'Anthem 2'. It was named'that pine tree on Namsan'.

 

Director Seo Hae-seong, who planned Yejang Forest, a greenery park, said, "The name of the pine tree airborne from Gochang, Jeollabuk-do as'that pine tree on Namsan' is a phrase of the national anthem that independence activists called for their eagerness to find the country. I wanted to honor the spirit of love and family,” he explained.

 

In particular, he said, “It is a curved pine tree that embodies the shape of our nation that has overcome the hardships of the past, and is a representative pine tree at the foot of Namsan Yejang.” “The three candidate trees themselves went down to Gochang and went through the field check procedure. He added the background of airborne pine trees.

 

Gochang-gun said, "I hope that the'luxury pine trees' in Gochang, the first capital of the Korean peninsula, will be planted in the curved history of Korea to convey the meaning of consolation, healing, and integration." The dense pine forest surrounding the folding screen functioned as a windbreak forest, and centuries-old pine trees in Gochang-eupseong and Mujang-eupseong were densely filled and used as a comfortable rest area for the military."

 

"The city's street trees were also planted with pine trees, and pine trees bend and hurt in harsh winds and barren environments, as if they resemble people in that country or region, but they never break. It's the beginning of the Donghak peasant revolution, He emphasized, "We have been with the people of Gochang, who produced the largest number of 96 independence activists," he said.

 

Meanwhile,'Namsan Yejang Hill Green Park', built across the main building of the Korean Red Cross in Jung-gu, Seoul, has been transformed into a site to remember painful history after 115 years.

 

There was a martial arts training center for soldiers in the Joseon Dynasty, but it lost its former appearance during the Japanese colonial period, and the 6th Central Intelligence Agency, which was notorious for torture investigations during the slow-further military dictatorship, built a nest, and for more than a century, public access was blocked. .

 

In'Yejang Forest', a green park that has returned to the arms of citizens, various trees are planted, including pine trees, 18 kinds of trees, 1,642 trees of 18 kinds, and 62,033 kinds of shrubs, including 31 kinds of shrubs.

 

The city of Seoul has been carrying out the'Namsan Yejang Foot Regeneration Project' for 5 years and is currently undergoing finishing work with the goal of completion in May.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전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