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고창군, 60대 코로나19 '양성' 판정

도내 누적 확진자 1066명… 감염재생산지수 1 초과

- 작게+ 크게

김현종 기자
기사입력 2021-02-18

 

 

▲  전북 고창에 거주하는 60대가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아 18일 오후 2시 기준 도내 누적 확진자는 1066명으로 증가한 가운데 설 명절 이후 감염재생산지수가 이틀 연속 1.17ㆍ1.28 등을 기록하고 있다.  / 도표제공 = 전북도청     © 김현종 기자

 

 

 

 

 

 

전북 고창에 거주하는 60대가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아 18일 오후 2시 기준 도내 누적 확진자는 1066명으로 증가했다.

 

고창군은 "지난 17일 오전 10시 45분께 보건소 선별진료소를 방문해 검체를 채취한 A씨가 18일 오후 1시께 최종적으로 확진 판정을 통보 받아 전북대병원 격리병상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을 예정"이라고 밝혔다.

 

A씨는 지난 2일부터 4일까지 서울 강동구 845번 확진자 사무실에서 생활하는 과정에 바이러스에 감염된 것으로 1차 역학조사 결과 확인됐으며 지난 9일 몸살ㆍ허리통증ㆍ미각상실 등의 최초 증세가 발현했다.

 

현재 A씨는 발열ㆍ기침ㆍ인후통ㆍ근육통 등의 증세를 호소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으며 광주ㆍ부천에 각각 거주하는 가족 9명이 밀접 접촉자로 분류됨에 따라, 해당 지역 주소지 보건소로 이 같은 내용을 통보했다.

 

A씨와 함께 생활하고 있는 배우자 및 2명도 자가 격리 상태로 검사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道 보건당국은 A씨가 방문한 주요 동선을 추적해 방역을 위한 소독을 마무리하는 동시에 휴대폰 GPSㆍ카드사용내역ㆍ방문지 폐쇄회로(CCTV) 등을 통해 정확한 이동 동선 및 추가 접촉자 등을 파악하고 있다.

 

도내지역 누적 확진자를 지역별로 살펴보면 ▲ 전주 = 267명 ▲ 익산 = 198명 ▲ 군산 = 155명 ▲ 순창 = 125명 ▲ 김제 = 109명 ▲ 남원 = 51명 ▲ 정읍 = 47명 ▲ 완주 = 31명 ▲ 고창 = 12명 ▲ 부안 = 7명 ▲ 진안 = 5명 ▲ 임실 = 3명 ▲ 무주 2명 ▲ 장수 = 1명 ▲ 기타 = 93명 등이다.

 

이들 환자와 직ㆍ간접적으로 접촉한 504명이 자가 격리 상태로 모니터링이 진행되고 있으며 설 명절 이후 감염재생산지수가 이틀 연속 1.17ㆍ1.28 등을 기록하고 있다.

 

이 지표가 1을 초과하면 '유행 지속'ㆍ1미만이면 '발생 감소'를 의미하는 수치다.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Gochang-gun, 60's Corona 19 'positive'

1066 cumulative confirmed cases in Tokyo… Infectious reproduction production index exceeding 1

 

Reporter Kim Hyun-jong

 

A 60-year-old living in Gochang, Jeollabuk-do, was judged'positive' for Corona 19, and the cumulative number of confirmed cases in the province increased to 1066 as of 2 pm on the 18th.

 

Gochang-gun said, "Mr. A, who visited the public health center screening clinic at 10:45 am on the 17th and collected a sample, was finally informed of the confirmation at 1 pm on the 18th, and is going to be transferred to the quarantine bed at Chonbuk National University Hospital for treatment."

 

Mr. A was infected with the virus while living in the office of 845 in Gangdong-gu, Seoul from the 2nd to the 4th, and it was confirmed as a result of the first epidemiological investigation, and the first symptoms such as body aches, back pain, and loss of taste appeared on the 9th. .

 

Currently, Mr. A is known to complain of symptoms such as fever, cough, sore throat, and muscle pain. As nine families residing in Gwangju and Bucheon were classified as close contacts, the information was notified to the local health center.

 

The spouse and children living with Mr. A are also in self-isolation, waiting for the test results.

 

The provincial health authorities track the major traffic lines visited by Mr. A to complete disinfection for quarantine, while at the same time grasping the exact movement lines and additional contacts through mobile phone GPS, card usage history, and visited site closed circuit (CCTV).

 

Looking at the cumulative confirmed cases in the province by region ▲ Jeonju = 267 ▲ Iksan = 198 ▲ Gunsan = 155 ▲ Sunchang = 125 ▲ Gimje = 109 ▲ Namwon = 51 ▲ Jeongeup = 47 ▲ Wanju = 31 ▲ Gochang = 12 people ▲ Buan = 7 people ▲ Jinan = 5 people ▲ Imsil = 3 people ▲ Muju 2 people ▲ Longevity = 1 person ▲ Others = 93 people.

 

504 people who have been in direct or indirect contact with these patients are being monitored under self-isolation, and after the Lunar New Year holiday, the infectious reproduction index has been recorded at 1.17·1.28 for two consecutive days.

 

If this index exceeds 1, it means'continuous trend' and if it is less than 1, it means'reduction in occurrence'.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전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