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함씨네 토종 콩식품 '함정희' 대표… '콩' 독립군(2)

국산 토종콩 외길, 최고의 백신은 발효식품 '청국장ㆍ마늘'

- 작게+ 크게

김현종 기자
기사입력 2021-02-22

 

 

▲  국산 '콩의 여왕'으로 불리고 있는 대한민국 신지식농업인 제229호인 '함씨네 토종 콩식품' 함정희(69ㆍ여ㆍ전북 전주) 대표는 쥐눈이콩과 마늘로 개발한 '쥐눈이콩 마늘 청국장환' 특허권을 보유하고 있다. / 사진제공 = 함씨네 토종 콩식품                                                                                                                                                    © 김현종 기자

 

▲  함정희 대표는 "청국장은 단순한 식품의 차원을 넘어 약이고, 약보다 우수한 효능을 가진 가장 건강식품"이라며 "그 탁월한 비밀은 바로 코로나19 장기화로 움츠러든 일상에 활력을 얻고 건강도 챙기며 행복한 일상을 누릴 수 있도록 돕는 최고의 백신은 바로 독성물 해독ㆍ인체조직 회복을 도와주는 '쥐눈이콩'과 강력한 항암ㆍ강력한 살균ㆍ항바이러스 작용이 있는 '마늘'"이라고 제시했다.                                                                                                   © 김현종 기자

 

▲  국산 콩의 세계화를 위해 수많은 시련을 이겨낸 함 대표는 '쥐눈이콩 마늘 청국장환'을 개발한 특허의 가치를 인정받아 농림부 신지식 농업인장ㆍ영예의 대통령 표창ㆍ동탑산업훈장 등을 수상할 정도로 한 번 상복이 터지자 그칠 줄 모르며 콩 분야의 최고의 반열에 올랐다.                                                                                                © 김현종 기자

 

▲  함정희 대표는 대한민국 노벨재단으로부터 노벨생리의학상 후보로 인증될 정도로 '콩의 여왕ㆍ콩 독립군'이라는 별명에 이의를 제기할 사람은 없게 됐다.                                                                                                 © 김현종 기자

 

▲  함정희 대표가 EBS 교육방송에 출연해 콩의 꽃말처럼 "'꼭 오고야 말 행복'을 찾아 수입 콩에 비해 국산 콩은 최소 5배에서 10배 정도 가격이 높게 거래됐으나 국산 콩을 애용하는 것이 국민의 건강과 나라를 살리는 길임을 확산했기에 '더 나은 내일을 위해 더 나은 건강한 먹거리를 만든다'는 신념 아래 일제 치하 독립군들이 우리 영토를 지켰던 것처럼 국산 콩 지킴이 역할을 자처했다"는 소회를 밝히고 있다.                                                                    © 김현종 기자

 

▲  함정희 대표는 전주성심여고ㆍ전주기전대 식품생명과학 전공ㆍ전주대 경영학 학사ㆍ고려대 대학원 경영정보경영학 석사ㆍ원광대 대학원 보건행정학 박사 과정을 수료했으며 화려한 수상경력은 그녀가 20년 넘게 국산 토종콩만 고집하며 흘린 눈물의 세월을 대변하고 있다.                                                                                              © 김현종 기자


 

 

 

 

국산 '콩의 여왕'으로 불리고 있는 대한민국 신지식농업인 제229호인 '함씨네 토종 콩식품' 함정희(69ㆍ여ㆍ전북 전주) 대표는 쥐눈이콩과 마늘로 개발한 '쥐눈이콩 마늘 청국장환' 특허권을 보유하고 있다.

 

함 대표가 '콩의 여왕'으로 불리기 시작한 것은 2001년부터 GMO(유전자변형식품) 수입 콩의 심각한 문제를 알고 '더 나은 내일을 위해 더 나은 건강한 먹거리를 만든다'는 신념 아래 일제 치하 독립군들이 우리 영토를 지켰던 것처럼 국산 콩 지킴이 역할을 자처했다.

 

이 같은 신념은 엄청난 손실로 이어졌고 판로까지 막히면서 힘겨운 가시밭길을 걸어야 했고 부도의 위기도 숱하게 찾아왔다.

 

하지만, 콩의 꽃말처럼 '꼭 오고야 말 행복'을 찾아 수입 콩에 비해 국산 콩은 최소 5배에서 10배 정도 가격이 높게 거래됐으나 국산 콩을 애용하는 것이 국민의 건강과 나라를 살리는 길임을 확산했기에 많은 손해를 감수할 수밖에 없었다.

 

결국, 원가가 비싼 국산 콩만 고집하다 보니 판매는 개선되지 않았고 경영은 말 그대로 눈물이 교차하는 일촉즉발(一觸卽發)의 위기로 치달아 3년 만에 자금이 소진돼 사업을 접어야 만 할 기로에 놓였다.

 

수입 콩과 GMO 콩을 쓰지 않겠다는 다짐은 변함이 없었기 때문에 첫 고전이 시작되자 돌파구를 찾기 위해 무작정 국산 콩으로 만든 제품을 들고 도내 학교 영양사 전국 행사장을 누비며 "유전자변형식품이 인체에 유해한지 여부에 대해 아직 과학적으로 분명히 밝혀진 바는 없으나 그 유해성에 대한 우려가 끊임없이 나오고 있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한국은 식용 GMO 수입 1위국이자 매년 수입량이 증가하는 추세로 미국은 콩 생산량이 700%를 차지하고 있는데 우리나라는 10%도 되지 않는 현실이 매우 안타깝다"며 "아이들에게 건강한 먹거리 제공 및 나라를 살릴 수 있도록 국산 콩으로 만든 제품을 먹어야 된다"고 강조하며 시식을 권유하는 발품을 팔기 시작하면서 '콩 아줌마ㆍ콩 전도사ㆍ콩 독립군'이라는 별명이 붙었고 '콩의 여왕'으로 통하기 시작했다.

 

또 "자신이 만든 상품은 일체의 다른 식품첨가제가 전혀 들어 있지 않아 유전자 변형 농산물(GMO)이나 화학조미료를 우려하지 않아도 되고 발효과정에서 나올 수 있는 유해물질도 없으니 안심하고 먹을 수 있다"고 제시한 결과, 학교 급식으로 첫 납품이 이뤄지며 희망이 보였다.

 

당시, 전일중학교 오유미 영양사는 함 대표에게 자신감을 심어주는 기회로 작용했고 'BUY 전주업체 1호'로 선정되면서 30~40개 학교에 급식으로 공급되면서 국산 콩 식품의 판로가 열렸고 전국 친환경 유기농 매장에 납품되면서 매출이 상승곡선으로 이어지며 '콩 전도사'가 '콩의 여왕'으로 등극했다.

 

국산 콩의 세계화를 위해 수많은 시련을 이겨낸 함 대표는 '쥐눈이콩 마늘 청국장환'을 개발한 특허의 가치를 인정받아 농림부 신지식 농업인장ㆍ영예의 대통령 표창ㆍ동탑산업훈장 등을 수상할 정도로 한 번 상복이 터지자 그칠 줄 모르며 콩 분야의 최고의 반열에 올랐다.

 

특히, 대한민국 노벨재단으로부터 노벨생리의학상 후보로 인증될 정도로 '콩의 여왕'이라는 별명에 이의를 제기할 사람은 없게 됐다.

 

하지만, 함 대표는 "'콩'은 국력"이라며 "자신을 '콩의 여왕'보다 '콩 독립군'으로 불러 달라"고 요청한 뒤 "콩은 건강을 선물하는 최고의 식품이다ㆍ우리 콩으로 만든 발효식품인 된장ㆍ간장ㆍ청국장은 단순한 식품의 차원을 넘어 약이고, 약보다 우수한 효능을 가진 가장 건강식품"이라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그 탁월한 비밀은 바로 코로나19 장기화로 움츠러든 일상에 활력을 얻고 건강도 챙기며 행복한 일상을 누릴 수 있도록 돕는 최고의 백신은 바로 독성물 해독ㆍ인체조직 회복을 도와주는 '쥐눈이콩'과 강력한 항암ㆍ강력한 살균ㆍ항바이러스 작용이 있는 '마늘'"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하늘이 우리에게 준 특산물인 '콩'보다 '청국장'이 좋은 것은 콩의 제니스틴 성분이 발효되는 과정에 호흡기 질환을 일으키는 아데노바이러스ㆍ출혈을 일으키는 아레나바이러스 등 광범위하게 항바이러스 효과를 나타내는 제니스테인 성분으로 전환되면서 더 많은 항암물질이 생성되기 때문"이라며 "한국은 석유 등 부존자원은 없지만, 사계절이 뚜렷해 자연발효가 가능해 발효식품 문화는 특별한 천연음식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인접한 아시아 국가 중에 일본은 수많은 섬으로 이뤄져 농도가 짙은 염기가 대기 중에 가득해 양질의 발효균이 살 수 없는 환경이고 중국은 대륙이기 때문에 먼지가 많기 때문에 발효식품으로 세계인의 건강을 지킬 수 있는 곳이 바로 한국"이라고 제시했다.

 

끝으로 "먹는 것이 얼마나 중요하냐"며 "우리 인류가 공포의 변종 바이러스에 의해 발생되는 질환의 치료제를 개발하지 못한 것으로 알고 있고, 먹거리도 명품이 필요한 것처럼 건강이 달린 문제인데 돈을 따질 수 있겠느냐ㆍ가격이 아무리 저렴해도 GMO 식품은 먹지 말아야 한다ㆍ자신은 진열대를 차지하고 있는 GMO 관련 제품의 판매가 금지될 때까지 앞장 설 것이고 그래서 '한국이 콩의 원산지임을 입증'하는 박사논문을 작성했다"는 배경을 밝혔다.

 

한편, 함정희 대표는 전주성심여고ㆍ전주기전대 식품생명과학 전공ㆍ전주대 경영학 학사ㆍ고려대 대학원 경영정보경영학 석사ㆍ원광대 대학원 보건행정학 박사 과정을 수료했다.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Representative of Ham's native bean food 'Ham Jeong-hee'… 'Kong' independence army (2)

Korean native soybean one-gil, the best vaccine is fermented food 'Cheonggukjangㆍgarlic'

 

Reporter Kim Hyun-jong

 

President Jeong-hee Ham (69, Jeonju, Jeollabuk-do, Jeollabuk-do), Korea's new knowledgeable farmer No. Are doing.

 

President Ham began to be called the 'Queen of Beans' since 2001, knowing the serious problem of imported soybeans (GMO), and under the belief that' making better healthy food for a better tomorrow', independence forces under the Japanese colonial rule are our territory As if he had kept the Korean bean keeper, he took the role of himself.

 

This kind of belief led to tremendous losses, and the market was blocked, and we had to walk a difficult thorny path, and there were many crises of bankruptcy.

 

However, as the flower language of soybeans, Korean soybeans were traded at least 5 to 10 times higher in price compared to imported soybeans in search of'must come, happiness'. He had to suffer a lot of damage.

 

In the end, as only domestic beans with high cost were insisted, sales did not improve, and management literally ran into a crisis of tears and ran out of money after three years, and the business was at a crossroads.

 

The commitment to not use imported soybeans and GMO soybeans remained unchanged, so when the first struggle began, he recklessly traveled around the national event halls of nutritionists at schools in Tokyo to find a breakthrough. It has not been scientifically cleared yet, but concerns about its harmfulness are constantly emerging."

 

In particular, "Korea is the No. 1 country in importing edible GMOs, and with the trend of increasing imports every year, the US accounts for 70% of soybean production, but it is very unfortunate that Korea is less than 10%." "Providing healthy food to children and saving the country They emphasized that they should eat products made of Korean soybeans so that they can be eaten," and began to sell feet recommending tasting, and they were nicknamed 'Ajumma of Beans, Missionary of Beans, Independence Army of Beans' and began to become known as'Queen of Beans'.

 

In addition, he suggested that "the products you make do not contain any other food additives at all, so you do not have to worry about genetically modified agricultural products (GMOs) or chemical seasonings, and there are no harmful substances that can come out of the fermentation process, so you can eat with confidence." As a result, the first delivery was made with school meals and hope was seen.

 

At that time, Jeonil Middle School nutritionist Oh Yoomi served as an opportunity to instill confidence in CEO Ham, and as it was selected as'BUY Jeonju Company No. 1', it was supplied as meals to 30 to 40 schools, opening a market for Korean soybean food and opening a market for eco-friendly organic stores nationwide. As it was delivered, sales led to an upward curve, and the'bean missionary' became the'queen of the beans'.

 

President Ham, who overcame numerous trials for the globalization of domestic soybeans, was recognized for the value of the patent for the development of 'Crimson Bean Garlic Cheonggukjanghwan', and received a new knowledgeable farmer from the Ministry of Agriculture and Forestry, an honorable presidential citation, and the Bronze Tower Order of Industrial Service Merit. When this burst, he couldn't stop and became one of the best in the field of beans.

 

In particular, no one will object to the nickname 'Queen of Beans' enough to be certified as a candidate for the Nobel Prize in Physiology or Medicine by the Nobel Foundation of Korea.

 

However, CEO Ham said, "'Bean' is a national power," and asked, "Call yourself as a 'bean independence army' rather than'Queen of Beans'" and said, "Soybean is the best food to present health. "In doenjang, soy sauce, and cheonggukjang are more than just foods, they are medicines, and they are the healthiest foods with superior efficacy than medicines."

 

“The excellent secret is that the best vaccines that help you get energized, take care of your health, and enjoy a happy daily life that has collapsed due to the prolonged corona 19 are'Raw Beans' that help detoxify toxic substances and restore human tissue, and powerful anticancer "Garlic" has a strong bactericidal and antiviral action," he added.

 

"The reason that 'Cheonggukjang' is better than 'bean', a special product that Heaven gave us, is a genistein ingredient that exhibits a wide range of antiviral effects, such as adenovirus that causes respiratory diseases during the fermentation of the genistine component of soybeans, and arenavirus that causes bleeding. "This is because more anti-cancer substances are created as it is converted to," he said. "Korea has no resources such as petroleum, but since the four seasons are distinct, natural fermentation is possible, so I think fermented food culture is a special natural food."

 

In addition, "Among the neighboring Asian countries, Japan is made up of many islands, and it is an environment where high-quality fermentation bacteria cannot live due to the dense base of the atmosphere. Because China is a continent, it is a place where fermented foods can protect the health of the world. This is Korea".

 

Finally, "How important is it to eat?" "I know that we humans have not developed a cure for diseases caused by the virus of fear, and food is a health problem, just as luxury goods are needed. Can you get money? ㆍYou should not eat GMO foods no matter how cheap the price is. ㆍI will take the lead until the sale of GMO-related products occupying the shelves is banned. So, I wrote a doctoral thesis proving that Korea is the origin of soybeans." Revealed.

 

Meanwhile, CEO Ham Jeong-hee completed Jeonju Seongshim Girls' High School, Jeonju University's Food and Life Science major, Jeonju University's Bachelor of Business Administration, Korea University's Master of Business Administration and Information Management, Wonkwang University's Graduate School of Health Administration.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전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