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부안 중앙농협 '농작업 대행' 발대

신순식 조합장… 농업인, 삶의 질 향상ㆍ소득증대 '약속'

- 작게+ 크게

이한신 기자
기사입력 2021-02-24

 

▲  전북 부안 중앙농협 신순식(왼쪽에서 네 번째) 조합장 등이 24일 자재센터 앞 광장에서 올해 농작업 대행사업 발대식을 갖고 한해 영농의 시작을 알리고 있다.                                          / 사진제공 = 부안 중앙농협     © 이한신 기자

 

 

 

 

 

 

전북 부안 중앙농협은 24일 '2021년도 농기계 임대 및 농작업 일관 대행' 사업 발대식을 갖고 농촌 일손 돕기에 옷소매를 걷었다.

 

이날 발대식은 고령화와 농촌인구 감소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업인들의 원활한 영농 지원을 골자로 이뤄졌다.

 

농작업 대행 요청이 매년 큰 증가폭을 보임에 따라, 방제 드론ㆍ대형 트랙터ㆍ콤바인 등 18종의 농기계 최신 기종을 추가로 확보하는 동시에 전문 운영 인력 충원까지 마무리하고 본격적인 활동에 시동을 걸었다.

 

올해는 사업 확대와 농업인 소득증대 및 농업생산성 향상을 목표로 수확기가 마무리될 때까지 농작업 대행 서비스를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부안 중앙농협의 농작업 대행 서비스 사업 초기는 논농사 중심의 소농ㆍ고령농ㆍ여성 농업인을 대상으로 진행했으나 이용 농업인의 다양화 추세에 맞춰 사업 영역을 밭농사까지 확대했다.

 

신순식(전국 농기계은행 선도농협협의회 회장) 조합장은 "농작업 진행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취약농가의 비용과 작업 부담을 줄여주기 위해 시작한 사업이 지역 농업인들로부터 뜨거운 반응을 얻고 있어 보람되게 생각한다"며 "실질적으로 체감할 수 있는 농업정책 발굴을 위해 농업인과 소통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육묘에서 수확까지 농사의 모든 과정에 일관된 농작업 서비스를 통해 농업인들이 편리하게 농사일을 하면서 다양한 여가 생활을 즐길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삶의 질 향상과 소득증대에 필수적인 대행 서비스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Buan Central Nonghyup launched 'Agricultural Work Agency'

President Shin Soon-sik… 'Promise' for improving the quality of life and income for farmers

 

Reporter Hanshin Lee

 

On the 24th, the Central Agricultural Cooperative in Buan, Jeollabuk-do held an inauguration ceremony for the '2021 Agricultural Machinery Rental and Integrated Agricultural Work' project and rolled up clothes to help rural workers.

 

The inauguration ceremony was held with the aim of providing smooth farming support for farmers who are struggling with aging and declining rural population.

 

As requests for agricultural work have increased year by year, the company has additionally secured the latest models of 18 types of agricultural machinery, such as drones, large tractors, and combines.

 

This year, with the aim of expanding business, increasing farmers' income, and improving agricultural productivity, the policy is to promote agricultural work agency services until the harvest season is over.

 

The initial agricultural work agency service project of the Central Agricultural Cooperative in Buan was aimed at small, elderly, and female farmers focusing on paddy farming, but expanded the business area to field farming in accordance with the diversification trend of farmers using it.

 

Shin Soon-sik (Chairman of the National Agricultural Machinery Bank's Leading Agricultural Cooperative Association) said, "I think it is rewarding as the project started to reduce the cost and work burden of vulnerable farmers who are having difficulties in the progress of agricultural work." "I will communicate with farmers to discover agricultural policies that can be felt practically."

 

"We expect that farmers will be able to enjoy a variety of leisure life while doing farming conveniently through consistent agricultural work services in all processes of farming from seedling to harvesting." "We are committed to providing an essential agency service for improving the quality of life and increasing income. I will do everything," he added.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전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