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한국탄소산업진흥원 '새로운 출발' 선포

전북… 대한민국 탄소산업 수도, 생태계 바꾸는 역사적 전환

- 작게+ 크게

김현종 기자
기사입력 2021-02-24

 

 

▲  대한민국 탄소산업 종합 컨트롤 타워 역할을 수행할 '한국탄소산업진흥원'이 전북에서 정식 출범한 가운데 정세균 국무총리가 축사를 통해 "소재혁신과 융합을 통한 산업 체질을 강화해 미래 먹거리 산업으로 육성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해 국가와 전북의 탄소산업에 대한 힘을 실어주고 있다.            / 사진제공 = 전북도청     © 김현종 기자

 

▲  24일 정세균(가운데) 국무총리ㆍ송하진(오른쪽에서 여섯 번째) 전북지사ㆍ산업부 박진규 차관ㆍ지역 정치권(정운천 = 국민의힘 비례대표ㆍ더불어민주당 = 김성주ㆍ안호영ㆍ김윤덕ㆍ이원택 국회의원)ㆍ김승수(왼쪽에서 네 번째) 전주시장 및 PAV 융합 얼라이언스 참여 기업인 한화시스템즈 김연철 대표ㆍ대한항공 이수근 부사장ㆍ효성첨단소재 황정모 대표 등 8개사 기업인이 참석한 가운데 한국탄소산업진흥원(이하 탄소진흥원) 본관 1층에서 새로운 출발을 알리는 개원식 직후 주요 참석자들이 파이팅을 외치며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김현종 기자

 

▲  정세균(왼쪽에서 두 번째) 국무총리와 송하진(오른쪽 첫 번째) 전북지사가 오는 3월 국가(산업통상자원부) 산하 공공기관으로 공식 출범을 앞둔 '한국탄소산업진흥원' 연구원들과 함께 포즈를 취하며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김현종 기자

 

 

 

 

 

 

대한민국 탄소산업 종합 컨트롤 타워 역할을 수행할 '한국탄소산업진흥원'이 전북에서 정식 출범했다.

 

24일 정세균 국무총리ㆍ송하진 전북지사ㆍ산업부 박진규 차관ㆍ지역 정치권(정운천 = 국민의힘 비례대표ㆍ더불어민주당 = 김성주ㆍ안호영ㆍ김윤덕ㆍ이원택 국회의원)ㆍ김승수 전주시장 및 PAV 융합 얼라이언스 참여 기업인 한화시스템즈 김연철 대표ㆍ대한항공 이수근 부사장ㆍ효성첨단소재 황정모 대표 등 8개사 기업인이 참석한 가운데 한국탄소산업진흥원(이하 탄소진흥원) 본관 1층에서 새로운 출발을 알리는 개원식을 가졌다

 

이날 행사는 ▲ 탄소진흥원 경과보고 ▲ 축하 영상 메시지 ▲ 개원식 선포 ▲ 국가 탄소융복합 발전전략 발표 ▲ 축사 ▲ 탄소소재융복합(미래형 도심 자동차) 산업 얼라언스 발족식 ▲ 수요창출 협력 공동선언 ▲ 현판식 및 기념촬영 ▲ 효성첨단소재 현장방문 등의 순으로 약 1시간 동안 진행됐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축사를 통해 "소재혁신과 융합을 통한 산업 체질을 강화해 미래 먹거리 산업으로 육성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해 국가와 전북의 탄소산업에 대한 힘을 실었다.

 

특히 "고향에 오니까 참 좋고 따뜻하게 맞이해주셔서 정말 감사하다"고 말문을 연 뒤 "그립고 추억 가득한 고향 전북 땅을 밟으니까, 든든한 희망의 기운을 받는 것 같고 반가운 분들도 이렇게 많이 뵙게 되어 기쁘다"며 "탄소소재는 미래 첨단산업의 쌀이자 미래 대한민국을 이끌어 갈 새로운 100년의 견인차로 탄소소재 산업을 지역 특화산업을 뛰어넘는 국가 전략사업으로 만들겠다"는 뜻을 밝혔다.

 

또한 "오늘 발족하는 '탄소융복합 얼라이언스'를 통해 수요기업과 공급기업ㆍ중앙정부ㆍ지방정부가 연대 및 협력한다면 대한민국이 새로운 시대를 선도해 나갈 것으로 확신한다"며 "전북은 지난 천 년 동안 우리나라 한지의 역사를 써왔고 천 년 전부터, 세계 최고의 종이를 만들었던 전북의 자긍심이 이제, 세계 최고 탄소소재를 만들겠다는 비전으로 되살아나고 있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정부는 전북의 탄소소재 산업을 지역 특화산업을 뛰어넘는, 국가 전략사업으로 만들기 위해 5대 수요산업을 비롯 산업 전 분야의 기업들이 상생과 협력의 정신을 발휘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며 "성공은 꿈꾸는 자의 미래로 전북의 꿈이 반드시 실현되리라 믿고 있으며

 

전북의 꿈이, 여기 모인 모든 분들의 미래가 활짝 열릴 수 있도록 함께하겠다"고 약속했다.

 

송하진 전북지사는 "이번 한국탄소산업진흥원 출범으로 전북이 씨를 뿌린 탄소산업이 혁신을 통해 국가 미래 신성장 동력으로 작동할 수 있게 됐다"며 "앞으로도 '안정되고 평안해야 멀리까지 이를 수 있다'는 의미를 담은 영정치원(寧靜致遠)"의 자세로 끊임없는 혁신성장을 통해 대한민국 탄소산업의 수도로서 국제 경쟁력을 높이고 미래 성장 산업을 육성해 나가겠다"는 의지를 표명했다.

 

그러면서 "20년 前 전북에서 시작한 산업이 어엿한 국가산업이 되었고 지역의 연구기관은 국가를 대표하는 연구기관이 되었다"며 "180만 도민과 함께 진심으로 축하한다"고 덧붙였다.

 

산업부는 개원식에서 2030년까지 탄소소재 융복합 산업 3대 강국 실현을 목표로 ▲ 탄소소재 융복합 기업 1,600개사 ▲ 강소기업 25개사 ▲ 소재ㆍ부품 10개 자립화 ▲ 매출 10조 ▲ 수출 3조 ▲ 신규 고용창출 2,000명을 골자로 한 발전전략을 발표했다.

 

한편, 정 총리는 개원식 직후 완주 효성첨단소재㈜ 전주공장으로 자리를 옮겨 박전진 공장장으로부터 효성 전주공장의 현황에 대한 설명을 듣고 탄소섬유 장비를 직접 살피는 치밀하고 세심한 행보를 드러냈다.

 

한국탄소산업진흥원은 탄소소재 융ㆍ복합산업의 육성 및 발전을 효율적으로 지원하기 위한 전담기관으로 ▲ 로드맵 보완 ▲ 사업 기획 및 집행 ▲ 탄소소재 융ㆍ복합기술 관련 기반조성 ▲ 기업의 창업 및 연구개발 지원 ▲ 전문 인력 양성 ▲ 기술ㆍ서비스 실증 등을 총괄ㆍ조정한다.

 

지난해 5월 '탄소소재법' 개정에 따라 한국탄소산업진흥원 지정의 근거가 마련됐으며 관련 절차에 따라 전북 전주에 둥지를 틀고 있는 한국탄소융합기술원이 진흥원으로 승격돼 오는 3월 국가(산업통상자원부) 산하 공공기관으로 공식 출범한다.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Korea Carbon Industry Promotion Agency declared 'new start'

Jeonbuk… Korea's carbon industry capital ecosystem-changing historical transformation

 

Reporter Kim Hyun-jong

 

'Korea Carbon Industry Promotion Agency', which will serve as a comprehensive control tower for the Korean carbon industry, has been officially launched in Jeonbuk.

 

On the 24th, Prime Minister Jeong Se-gyun, Jeonbuk Governor Song Ha-jin, Vice Minister Park Jin-gyu of the Ministry of Industry, and regional politics (Jung Woon-cheon = proportional representative of the people's power, the Democratic Party = Kim Seung-soo, Ahn Ho-young, Kim Yun-deok, and Lee Won-taek), Jeonju Mayor Kim Yeon-cheol of Hanwha Systems The opening ceremony was held on the 1st floor of the main building of the Korea Carbon Industry Promotion Agency (hereinafter referred to as the Carbon Promotion Agency) with the attendance of 8 businessmen including CEO Sugeun Lee, Vice President of Korean Air, and Jeongmo Hwang, CEO of Hyosung Advanced Materials.

 

The event is ▲ Progress Report of Carbon Promotion Agency ▲ Congratulatory Video Message ▲ Declaration of Opening Ceremony ▲ Announcement of National Carbon Convergence Development Strategy ▲ Congratulatory Address ▲ Carbon Material Convergence (Future Urban Vehicle) Industry Alliance Inauguration Ceremony ▲ Joint Declaration of Demand Creation Cooperation ▲ Signboard Ceremony and Commemorative Photo ▲ It was held for about an hour in the order of Hyosung Advanced Materials site visits.

 

Prime Minister Jeong Sye-gyun emphasized in his congratulatory remark, "It is important to strengthen the industrial structure through material innovation and convergence and foster it as a food industry in the future", emphasizing the power of the nation and Jeonbuk's carbon industry.

 

In particular, he said, "I'm really grateful that you welcomed me so nicely and warmly when I came home" and said, "Because I step on the land of Jeollabuk-do, my hometown filled with memories, I feel like receiving a strong spirit of hope. The material is the rice of the future high-tech industry and the driving force of the new 100 years that will lead the future Korea, and we will make the carbon material industry a national strategic business that goes beyond the local specialized industry."

 

In addition, “I am confident that Korea will lead a new era through solidarity and cooperation between demand companies, suppliers, central government, and local governments through the 'Carbon Convergence Alliance' launched today.” "The pride of Jeonbuk, which has written the history of and made the world's best paper for a thousand years, is now reviving with the vision of making the world's best carbon material."

 

In addition, "The government will spare no effort to make the carbon material industry in Jeonbuk into a national strategic business that transcends regional specialized industries, so that companies in all industries including the five demanded industries can demonstrate the spirit of win-win and cooperation." "I believe that success is the future of the dreamer, and the dream of Jeonbuk will surely come true.

 

We will work together so that the dream of Jeonbuk will open up to the future of all those gathered here."

 

Jeonbuk Governor Song Ha-jin said, "With the launch of the Korea Carbon Industry Promotion Agency, the carbon industry planted by Jeonbuk can function as a new growth engine for the nation's future through innovation." Dam-eun expressed his determination to raise international competitiveness as the capital of the carbon industry in Korea and foster future growth industries through ceaseless innovation growth in the attitude of "Young Jeong Chi-won"(寧靜致遠).

 

"The industry started 20 years ago in Jeonbuk has become a national industry, and regional research institutes have become national research institutes," he added, adding, "I sincerely congratulate you with 1.8 million residents."

 

The Ministry of Industry aims to realize three major powerhouses in the carbon material convergence industry by 2030 at the opening ceremony ▲ 1,600 carbon material convergence companies ▲ 25 small and medium enterprises ▲ self-reliance of 10 materials and parts ▲ sales 10 trillion ▲ export 3 trillion ▲ new employment It announced a development strategy with 2,000 people created as the main point.

 

On the other hand, Prime Minister Chung moved to the Jeonju Plant of Hyosung Advanced Materials Co., Ltd. in Wanju immediately after the opening ceremony, and after hearing the explanation of the current status of the Hyosung Jeonju Plant from the plant manager Park Jeon-jin, he showed a detailed and meticulous move to directly examine the carbon fiber equipment.

 

The Korea Carbon Industry Promotion Agency is a dedicated organization to efficiently support the fostering and development of the carbon materials convergence industry. ▲ Complementing the roadmap ▲ Project planning and execution ▲ Building the foundation for carbon materials convergence technology ▲ Supporting business startups and R&D ▲ Nurturing professional manpower ▲ Overseeing and coordinating technology and service demonstrations.

 

According to the revision of the 'Carbon Materials Act' in May last year, the basis for designation of the Korea Carbon Industry Promotion Agency was prepared, and the Korea Carbon Convergence Technology Institute, which is located in Jeonju, Jeollabuk-do, was promoted to the Agency for promotion in accordance with related procedures, and in March the country (Ministry of Trade, Industry and Energy). Officially launched as an affiliated public institution.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전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