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전북도 '102주년 3.1절 기념식' 개최

코로나19 감염 확산 방지 위해 비대면 방식

- 작게+ 크게

김현종 기자
기사입력 2021-03-01

 

 

▲  1일 제102주년 3.1절을 맞아 '독립만세운동'의 의미를 되새기는 기념식이 전북도청 대회의실에서 비대면 방식으로 '줌(ZOOM)' 화상연결 프로그램과 '유튜브' 생중계로 민족자존의 가치를 높인 선열들의 위업을 기린 가운데 "3·1운동 정신으로 코로나19를 이겨내자"는 취지를 담아 조성된 임실읍 천변에 태극기 물결이 휘날리고 있다.  / 사진제공 = 임실군청                                                                                                                                                © 김현종 기자

 

 

 

 

 

1일 제102주년 3.1절을 맞아 '독립만세운동'의 의미를 되새기는 다채로운 행사가 전북지역 곳곳에서 펼쳐졌다.

 

이날 기념식은 코로나19 감염병 확산방지를 위해 대면 행사에서 비대면 방식으로 전환, 송하진 지사와 광복회 이강안 전북도지부장만 행사장인 도청 대회의실에 참석해 '줌(ZOOM)'화상연결 프로그램과 '유튜브' 생중계로 민족자존의 가치를 높인 선열들의 위업을 기리며 도민들과 소통하는 자리로 마련됐다.

 

특히 ▲ 국민의례 ▲ 독립선언서 낭독 ▲ 기념사 ▲ 3·1절노래(KBS 어린이 합창단)▲ 만세삼창(참석자 전원) 순으로 독립운동에 몸을 바친 선열들의 숭고한 나라사랑 정신을 계승하고 3·1운동 102주년을 다 함께 기념하는 뜻 깊은 시간을 가졌다.

 

송하진 도지사는 기념사를 통해 "코로나19 3차 대유행의 고비인 시점에서 3·1절 기념식을 온라인으로 개최해 도민들을 직접 만날 수 없어 아쉽다"고 말문을 연 뒤 "코로나19로부터 도민의 생명을 보호하고 백신 접종의 차질 없는 이행과 빈틈없는 방역조치로 최대한 빨리 일상을 돌아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어떠한 고난과 시련에도 포기하지 않고 조국독립의 길을 꿋꿋이 걸어가셨던 선조들처럼 전북발전과 대한민국의 번영을 위해 끊임없이 전진해 나가겠다"며 "102년 전 기미독립선언서 낭독을 시작으로 나라 전역에서 일어난 만세 운동이 오늘날의 대한민국을 이룩하는 출발점으로 자랑스러운 선조들의 소중한 얼이 후대에 길이 이어지도록 소통하는 도정을 펼쳐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도내 5개 시ㆍ군과 '갑오동학농민혁명 임실군유족회ㆍ오수를 사랑하는 청년회ㆍ(사)독립운동가 박준승 선생 기념사업회' 등이 주관한 크고 작은 8개의 기념행사가 열렸다.

 

임실군은 제102주년 3·1절 의미를 되새기는 동시에 3·1운동 정신으로 코로나19를 이겨내자는 취지를 담아 임실읍 천변에 태극기 거리를 조성하는 등 지난달 25일부터 '나라사랑 태극기 달기 운동'을 대대적으로 전개해 태극기 물결로 휘날렸다.

 

심 민 임실군수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에, 올해 3·1절이 더욱 의미 있고 중요한 해"라며 힘차게 펄럭이는 태극기 물결을 보며 3·1운동 정신과 함께 역경을 이겨내 온 우리 민족의 저력을 다시금 되새기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Jeonbuk-do '102th anniversary 3.1 ceremonies' held

Non-face-to-face method to prevent the spread of COVID-19 infection

 

Reporter Kim Hyun-jong

  

On the 1st, commemorating Section 3.1 of the 102nd anniversary, various events to reflect on the meaning of the'Independence Movement' were held in various parts of the Jeonbuk region.

 

To prevent the spread of the corona 19 infectious disease, the ceremony was switched from a face-to-face event to a non-face-to-face event. Only Governor Ha-jin Song and Jeonbuk-do branch manager Lee Gang-an of the Liberation Society attended the provincial conference room, where only Governor Song Ha-jin and Jeonbuk-do branch manager Lee Gang-an participated in the 'ZOOM' video connection program and live broadcast on 'YouTube'. It was prepared as a place to communicate with the citizens of the city in commemoration of the achievements of the ancestors who increased the value of the company.

 

In particular, ▲ national ceremonies ▲ reading the Declaration of Independence ▲ commemorative remarks ▲ 3 verse 1 song (KBS children's choir) ▲ 3 verse 1 song (all attendees). We had a meaningful time to celebrate the anniversary together.

 

Provincial Governor Song Ha-jin said in a commemorative address, "It is a pity that the March 1st commemoration ceremony was held online at the point of the 3rd pandemic. "We will do our best to get back to our daily routine as quickly as possible with the smooth implementation of vaccination and tight quarantine measures."

 

"I will continue to move forward for the development of Jeollabuk-do and the prosperity of the Republic of Korea like the ancestors who have walked steadfastly on the path of national independence without giving up in any hardships and trials." As the starting point for the national independence movement to achieve today's Republic of Korea, we will open a path of communication so that the precious spirits of our proud ancestors can lead to the future generations.

 

Meanwhile, eight large and small commemorative events organized by five cities and counties in the province and the "Gapodonghak Peasant Revolutionary Imsil-gun Bereaved Society, the Youth Association that Loves Osu," Opened.

 

From the 25th of last month, Imsil-gun, with the intention of overcoming Corona 19 with the spirit of the March 1 Movement, while recalling the meaning of the March 1st verse of the 102nd anniversary. It unfolded and swung in a wave of the Korean flag.

 

"The March 1st is a more meaningful and important year in a situation where we are struggling with Corona 19," said Sim-min, Imsil-gun. I hope it will be an opportunity to reconsider again," he said.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전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