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구)동진강휴게소 '스마트 복합쉼터' 선정

5월 설계 거쳐 2022년 완공 목표… 12월 착공 예정

- 작게+ 크게

김현종 기자
기사입력 2021-03-02

 

 

▲  전북 김제와 부안을 잇는 국도 23호선 동진대교 입구에 흉물로 방치된 '(구)동진강휴게소'가 국토교통부 스마트 복합쉼터 사업 대상지로 선정됐다.                                                          / 조감도 제공 = 김제시청     © 김현종 기자

 

 

 

 

 

전북 김제와 부안을 잇는 국도 23호선 동진대교 입구에 흉물로 방치된 '(구)동진강휴게소'가 국토교통부 스마트 복합쉼터로 옷을 갈아입는다.

 

2일 김제시는 "(구)동진강휴게소를 살리기 위한 노력 끝에 지난해 6월 '전북형 햇살가득 농촌재생 프로젝트 공모' 사업을 유치해 리모델링 사업비로 30억원(道 10억ㆍ市 20억)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특히 "국토부가 주관하는 '스마트 복합쉼터 공모' 사업을 연계하면 휴게소 건물을 포함한 주변 일원이 획기적으로 개선될 것으로 판단돼 지난해 12월 공모 신청서를 제출한 결과, 선정됐다"고 덧붙였다.

 

'스마트 복합쉼터 공모' 사업 대상지로 (구)동진강휴게소가 최적지임을 알리기 위해 공모에 앞서 익산지방국토관리청 및 전주국토관리사무소와 협의를 진행, 지난달 현장평가와 발표평가 절차를 거쳐 쉼터 조성 사업비를 확보하는 쾌거를 달성했다.

 

이 사업은 일반 국도 졸음쉼터에 문화체험 및 경관조망 등 지역자원을 연계해 편의시설을 조성하는 것으로 지자체가 주도하고 중앙정부가 협력하는 형태로 추진된다.

 

김제시가 기획한 사업계획을 바탕으로 전주국토관리사무소가 부지공사 등 기반시설을 조성하고 시는 스마트 기술을 접목한 편의시설 구축과 함께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특산품 판매장 및 홍보체험장 등을 마련할 계획이다.

 

김제시는 앞으로 익산지방국토관리청과 사업 추진에 필요한 구체적인 사항을 담은 협약을 체결하고 오는 5월 쉼터의 구체적인 모습을 담은 설계를 거쳐 12월 공사에 착수, 계획대로 2022년 하반기에 사업이 마무리되면 관광객들이 '김제 새만금지평선 스마트 복합쉼터'에서 다양한 체험 뿐만 아니라 동진강부터 새만금까지 붉게 물든 노을을 감상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박준배 김제시장은 "오랜 숙원사업인 (구)동진강휴게소가 지역 명소로 탈바꿈할 수 있게 돼 매우 기쁘고, 머물다 가던 쉼터가 아닌 찾고 싶은 쉼터로 만들어 지역경제가 더욱 활성화 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2023년 8월, 새만금을 찾을 전 세계 청소년들에게 '김제 새만금 지평선 스마트 복합쉼터'에서 잊지 못할 추억을 선물할 수 있도록 사업 추진에 행정력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Former) Dongjin River Service Area Selected as 'Smart Complex Shelter'

Target of completion in 2022 after design in May… Scheduled to start construction in December

 

Reporter Kim Hyun-jong

 

The '(former) Dongjin River Rest Area', which was neglected as a deadly object at the entrance of Dongjin Bridge on National Route 23, which connects Gimje and Buan in Jeollabuk-do, is changing clothes into a smart complex shelter by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On the 2nd, Gimje City said, "After trying to save the (former) Dongjin River Service Area, in June of last year, it secured 3 billion won (1 billion won in provinces and 2 billion won in provinces) for the remodeling project by attracting the'Jeonbuk-style sunny rural regeneration project competition' Said.

 

In particular, he added, "If you link the'Smart Complex Shelter Competition' project hosted by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the area around the building, including the rest area, will be significantly improved, so it was selected as a result of submitting a contest application in December of last year."

 

In order to inform that the (former) Dongjin River Service Area is the best place for the 'Smart Complex Shelter Competition' project, prior to the competition, consultations were conducted with the Iksan Regional Construction Management Office and the Jeonju Land Management Office. Achieved the feat.

 

This project is to create convenient facilities by linking local resources such as cultural experiences and landscape views to the sleepy shelters of general national highways, led by local governments, and promoted in the form of cooperation with the central government.

 

Based on the business plan planned by Gimje City, the Jeonju Land Management Office will build infrastructure such as site construction, and the City will build convenience facilities incorporating smart technology, as well as a special product store and PR experience center to revitalize the local economy .

 

In the future, Gimje City signed an agreement with the Iksan Regional Construction Management Office containing the specific matters necessary for the project, and began construction in December after designing the shelter in May. It is expected that at the 'Gimje Saemangeum Horizon Smart Complex Shelter', you will be able to enjoy not only various experiences, but also the red sunset from Dongjin River to Saemangeum.

 

Mayor Park Joon-bae said, "We are very pleased that the old Dongjin River Service Area, a long-awaited business, can be transformed into a local attraction, and it is expected that the local economy will be further revitalized by making it a shelter you want to find, not a shelter where you have been staying." "We will focus our administrative power on promoting the project so that we can present unforgettable memories at the 'Gimje Saemangeum Horizon Smart Complex Shelter' to youths around the world who will be visiting Saemangeum," he said.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전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