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아지트 복고가맥 '적십자 나눔 캠페인' 동참

박효정 대표… 판매 수익금 '도내 4대 취약계층 후원'

- 작게+ 크게

김현종 기자
기사입력 2021-03-03

 

 

▲  3일 대한적십자사 전북지사 최경용(왼쪽) 회원홍보팀장과 적십자 봉사원(오른쪽)이 매월 수입금 일부를 도내 4대 취약계층을 위해 후원하는 '적십자 희망 나눔 명패달기' 캠페인에 동참한 "아지트 복고가맥"에 명패 부착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이날 '아지트 복고가맥' 박효정 대표는 "가게를 방문하는 사람들에게 나눔의 의미가 전파돼 들불처럼 번져 나갔으면 좋겠다"는 소감을 밝힌 뒤 "사진을 촬영하면 나눔 의미가 퇴색될 것 같다"며 정중하게 사양했다)  / 사진제공 = 대한적십자사 전북지사                                                                                                         © 김현종 기자

 

 

 

 

 

대한적십자사 전북지사가 추진하고 있는 '적십자 희망 나눔 명패달기' 이웃사랑 실천에 전북대학교 인근에 둥지를 틀고 있는 "아지트 복고가맥" 박효정 대표가 합류했다.

 

3일 올해 2호 나눔 명패 사업장으로 동참한 박 대표는 매월 사업장의 수익금 일부를 4대 취약계층의 후원을 위해 대한적십자 전북지사에 기부하며 나눔 문화 확산에 동참하게 된다.

 

박 대표는 평소에도 생활이 어려운 장애인 및 어르신들을 대상으로 의류 나눔 및 급식 봉사활동을 꾸준히 전개하며 나눔 실천에 앞장서 주변 사람들에게 '나눔의 여왕'으로 알려져 있다.

 

3일 대한적십자사 전북지사 최경용 회원홍보팀장으로부터 명패를 전달받은 박 대표는 "2021 희망 나눔 명패 2호점 지정은 더 열심히 어려운 이웃을 위해 봉사하고 나눔을 실천하라는 의미인 것 같다"며 "함께 할수록 더욱 가치 있는 '적십자 희망 나눔 명패달기' 취지에 공감하고 비록 작은 금액이지만 후원을 결심하게 됐다"고 밝혔다.

 

특히 "지역주민ㆍ전북대학교 학생들에 받은 사랑을 주변의 어려운 이웃을 위해 돌려주는 것은 어쩌면 당연하지 않겠느냐"며 "가게를 방문하는 사람들에게 나눔의 의미가 전파돼 들불처럼 번져 나갔으면 좋겠다"는 소감을 덧붙였다.

 

한편 '적십자 희망 나눔 명패달기' 캠페인은 사회공헌에 관심이 높은 개인 및 사업체에 희망 나눔 명패를 부착해 나눔을 실천하고 있음을 홍보하고 이웃들에게 행복한 나눔 바이러스를 전파하기 위해 시작됐다.

 

적십자사를 통해 납부하는 후원금은 법정기부금으로 소득공제를 받을 수 있으며 참여를 희망하는 원하는 개인이나 업체는 대한적십자사 전북지사 회원홍보팀으로 문의하면 자세한 사항을 안내받을 수 있다.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Participated in 'Red Cross Sharing Campaign'

Representative Park Hyo-jung… Profit from sales 'Sponsoring the 4 Vulnerable Classes in Tokyo'

 

Reporter Kim Hyun-jong

 

Hyo-jeong Park, CEO of "Azit Retro Gamac" who is building a nest near Chonbuk National University, joined the practice of 'Red Cross Hope Sharing Nameplate' promoted by the Jeonbuk branch of the Korean Red Cross.

 

On the 3rd, CEO Park, who participated in the No. 2 sharing nameplate this year, will contribute a portion of the proceeds from the business site to the Jeonbuk branch of the Korean Red Cross every month to support the four vulnerable groups, thereby helping spread the culture of sharing.

 

Representative Park is known as the 'Queen of Sharing' by the people around him, taking the lead in sharing practices by steadily carrying out clothing sharing and lunch service activities for the disabled and the elderly, who are difficult to live.

 

On the 3rd, CEO Park, who received the name plaque from Choi Gyeong-yong, member public relations team leader of the Jeonbuk branch of the Korean Red Cross, said, "The designation of the second store for sharing hope in 2021 seems to mean working harder to serve neighbors in need and practice sharing." "I agree with the purpose of the'Red Cross Hope Sharing Nameplate', and I decided to support it even though it is a small amount."

 

In particular, I felt that it would be natural to return the love received by local residents and Chonbuk National University students for the neighbors in need. “I hope that the meaning of sharing will spread to those who visit the store and spread like wildfire.” Added.

 

Meanwhile, the 'Red Cross Hope Sharing Nameplate' campaign was launched to promote the practice of sharing by attaching a hope-sharing nameplate to individuals and businesses interested in social contribution, and to spread the happy sharing virus to neighbors.

 

Sponsorships paid through the Red Cross can be deducted from legal contributions, and individuals or companies who wish to participate can contact the Member Promotion Team of the Jeonbuk Branch of the Korean Red Cross for detailed information.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전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