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정읍 내장사 대웅전 '방화'로 소실

50대 승려가 술 마시고 인화성 물질 뿌린 뒤 불 질러

- 작게+ 크게

김현종 기자
기사입력 2021-03-06

 

 

▲  전북 정읍 내장사 대웅전(大雄殿)이 술에 취한 50대가 승려가 인화성을 물질을 뿌린 뒤 불을 질러 누전으로 추정되는 화재로 소실된 이후 복원 6년 7개월 만에 또 다시 전소됐다.    / 사진제공 = 전북소방본부               © 김현종 기자

 

 

 

 

 

전북 정읍 내장사 대웅전(大雄殿)이 술에 취한 승려의 방화로 소실됐다.

 

소실된 대웅전은 2012년 10월 31일 누전으로 추정된 화재(불상 1점ㆍ탱화 3점ㆍ쇠북 1점 등 소실)로 전소된 이후 2015년 8월 정면 5칸ㆍ측면 3칸ㆍ166여㎡(50.17평) 규모의 팔작지붕 형태로 복원돼 지정 문화재로 등록되지 않은 건물이다.

 

이번 화재로 사찰에 있던 전북도 문화재인 '조선 동종ㆍ전북도 기념물인 내장사지ㆍ천연기념물인 내장산 굴거리나무 군락'도 무사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하지만, 복원된 대웅전 165㎡가 화마(火魔)로 전소돼 소방서 추산 17억8,000만원 상당의 재산피해가 발생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

 

정읍경찰서는 승려 A씨(53)를 현주건조물 방화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6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5일 오후 6시 30분께 내장사 대웅전에 휘발성 물질을 뿌리고 불을 지른 혐의를 받고 있다.

 

현행범으로 체포된 A씨는 경찰 조사에서 "함께 생활하던 스님들이 서운하게 해 술을 마시고 우발적으로 불을 질렀다"고 진술했으며 방화 직후 112에 전화를 걸어 "자신이 불을 질렀다"고 신고했다.

 

A씨는 3개월여 전 불국사에서 내장사로 거처를 옮겨 수행하고 있었으며 술을 마신 상태로 이 같은 범행을 저질렀던 것으로 경찰 조사결과 밝혀졌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1차 감식을 진행한 뒤 오는 8일 국과수와 합동으로 2차 감식을 실시해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할 예정이다.

 

한편,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당국은 대응 1단계(순창ㆍ고창ㆍ부안소방서)를 발령하고 인력 85명과 펌프차 등 장비 21대를 투입해 2시간 30분 만에 진압했다.

 

정읍 내장사는 대한불교 조계종 제24교구 본사인 전북 고창 선운사(禪雲寺) 말사로 백제 무왕 37년(636년)에 영은사라는 이름으로 창건한 천년 고찰이다.

 

선운사 주지 경우 스님은 이날 입장문을 통해 "교구를 관장하고 있는 선운사는 국민과 사부대중 여러분께 비통한 마음으로 참회를 드린다"며 "탐진치 삼독의 번뇌를 끊지 못해 고의로 방화를 한 행위는 그 무엇으로 용서받을 수 없는 행위로 출가 수행자의 정체성 확립과 승풍 회복을 위한 긴급 점검을 실시해 다시는 이와 같은 일들이 발생되지 않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대한불교 조계종도 "종단 소속 승려가 전북 정읍 내장사 대웅전에 고의로 불을 지른 행위는 그 무엇으로도 정당화될 수 없고 출가 수행자로서의 최소한의 도의마저 저버린 행위로 종단 최고 수위의 징계가 이루어지도록 할 것"이라며 "화재 원인과 배경에 대해서도 철저히 조사하겠다"는 뜻을 표명했다.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Jeongeup Naejangsa Temple was destroyed by 'Banghwa' in Daeungjeon Hall

A monk in his fifties drank alcohol, sprinkled on flammable substances and set fire

 

Daewoongjeon, a temple in Jeongeup, Jeollabuk-do, was burned by a drunk monk.

 

Reporter Kim Hyun-jong

 

The destroyed Daeungjeon Hall was burned down on October 31, 2012 due to a fire estimated to be a short circuit (1 Buddha statue, 3 tanks, 1 iron drum, etc.). In August 2015, 5 squares in the front, 3 squares in the side, and 166 square meters ( It is a building that has not been registered as a designated cultural property because it has been restored in the shape of a roof of faljak (50.17 pyeong).

 

It is known that the'Naejangsaji, a monument of the Dongjong of Joseon and Jeonbukdo', and the colony of Naejangsan oyster trees, a natural monument of the Jeonbuk-do, which were in the temple, were also safe, and no human injury occurred.

 

However, it was tentatively counted that the restored 165m2 of Daeungjeon Hall was burnt down to fire, resulting in damage to property worth an estimated 1.78 billion won at the fire station.

 

The Jeongeup Police Department announced on the 6th that it had applied for a warrant for arrest of monk A (53) on the charges of arson in the prefectural building.

 

According to the police, Mr. A is accused of sprinkling volatile substances and setting fire to Daewoongjeon in Naejangsa Temple at 6:30 pm on the 5th.

 

Mr. A, who was arrested as a current offender, stated in a police investigation that "the monks who lived together drunk and accidentally set fire". Immediately after the arson, he called 112 and reported that "he set fire."

 

Mr. A was moving from Bulguksa Temple to Naejangsa Temple about three months ago, and it was revealed that he committed the same crime while drinking alcohol.

 

The police and the fire department will conduct the first inspection and then conduct a second inspection jointly with the Noodle Tree on the 8th to investigate the exact cause of the fire.

 

On the other hand, firefighting authorities who were dispatched after receiving a report issued the first stage of response (Sunchang, Gochang, and Buan fire departments) and put 85 personnel and 21 equipment such as a pump car to extinguish it in 2 hours and 30 minutes.

 

Jeongeup Naejangsa Temple is a millennium temple that was founded in the 37th year (636) of King Mu of Baekje in the 37th year (636) of King Mu of Baekje in the name of Yeongeunsa as the headquarters of the 24th diocese of Jogye Order of Korean Buddhism.

 

In the case of the head of Seonunsa, the monk said, "Seonunsa, who is in charge of the parish, is grieving to the public and the masses of masters. As an unforgivable act, we will do our best to prevent such incidents from happening again by conducting an urgent inspection to establish the identity of the monk practitioner and restore the spirituality."

 

Jogye sect of Korean Buddhism said, "The act of a monk belonging to the monk who deliberately set fire to Daeungjeon in Naejangsa temple in Jeongeup, Jeollabuk-do cannot be justified by anything, and that even the minimum morality as a monk practitioner is abandoned, so that the highest level of disciplinary action will be taken." He expressed his intention to "we will thoroughly investigate the cause and background of the fire."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전북. All rights reserved.